본문 바로가기

마지노선

(2)
* * 2009.12.23 빨랑 정리하지 않고 일단 넣어두는 습관 이놈 변할 필요가 있다. * 2009.12.29 내가 두려워하는 건 내가 최종적인 단계라는 생각이 들어서다. 누군가 오면 해결해줄 수 있을 것만 같고 거기에 의지하고 싶은 나를 본다. '넌 지금 그 위치에 서서 그거밖에 못하냐'는 비난이 올까 그것이 내 자신감을 깎아먹는다. 예민한 사람들에게 상처준 기억이 중요한 순간에 날 망설이게 한다. * 2010.2.13 아주 어색한 사람들 사이에 앉아있으면서 여기서 어떻게 할까 고민했다. 날 부른 그 오빠는 나이면 괜찮을 거라 기대하고 부른건데 그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는 생각과 나에겐 의미없는 일회성인 이 모임에 굳이 애쓰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 특정시간만큼은 맘 먹으면 오바할 수도 있고 그것도 능력의 ..
떠나며, 들어서며 떠나며 내일 이 시간에 난 울고 있을수도, 무서움에 떨고 있을지도 모르지. 그렇지만, 아쉬움과 이별은 겪어내야 하는 과정이다. 누구나 겪는 과정이고, 누구나 아프다 담대함은 이럴때 필요하다. 회피가 아닌 담대함은 맞서 싸워서 극복해내는 것이다. 어린 나이에 큰 걸 이루어낸 사람들의 힘은 그가 그동안 가지고 있던 환경과 사람에 연연하지 않고 고통을 극복하여 혁신에 이르는동안 견디어 내왔다는 점에서 비롯되지 않았나 생각했다. 그래야 발전이 있고, 환희가 있다. 들어서며 생각지 못한 자리에 앉은 건 사실이다. 지저분한 랩타임의 업무, case by case, 순환이 안되는 보직, 원하던 수출입과는 거리가 먼 일들. 거기에 난 백업이 없는데다 최종 마지노선이라서 매우 꼼꼼하고 빈틈이 없어야 한다. 평소 규정 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