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카마츠

(4)
일본의 즐거움 # 짧은 이틀이었지만 한가진 분명하다 나는 이곳에서 한동안 결핍됐던 일본의 즐거움을 찾은 기분이다. 이곳은 아예 도시도 아니고 아예 시골도 아니지만 정말 매력이 넘치는 곳이다. 귀여운 우동과, 친절한 사람들과, 아름다운 풍경이 있다. # 이번 다카마쓰 여행을 한 이미지로 기억한다면 '우동'이 떠오르겠지. 테마가 있는 여행이란 즐거운 거다. 우동버스와 우동택시 그리고 머리에 우동이 잔뜩 그려진 뇌우동 케릭터 귀여운 우동마을, 심지어 우동버스 아저씨가 입은 의상마저 귀여운 우동의 도시 냉면 + 냉국 온면 + 온국 온면 + 냉국 냉면 + 온국 냉면 + 간장 ?? 상상을 초월하는 우동 면발의 탄력성! # 이곳 다카마츠 뿐 아니라 일본인들은 언제 봐도 진짜 감동스런 피드백이 돌아온다 그게 내면의 진심으로부터 비롯..
나오시마 섬 첫번째 이야기 시코쿠 여행의 시작은 다카마츠, 다카마츠 여행의 핵심은 섬이다. 예정된 다카마츠 여행은 짧았지만 섬투어는 빼놓을 수 없었다. 그중에서도 가장 이름있는 나오시마. 저 유명한 안도타다오의 지중미술관이 있는 곳이다. 셋째날 오후에 귀국 일정이었던 우리는 그날 아침일찍 섬에 건너가 돌아오는 배가 있는 2시까지. 체력이 닿는데까지 자전거를 타고 섬을 돌고 오기로 했다. 대개 돌아오는 날은 짐도 그렇고 마음도 그렇고 여러가지로 버리기 쉬운 날인데 아예 이렇게 새로운 곳을 가게 되면, 마지막 날도 알차게 의미있는 하루를 보낼 수 있을 것 같아서. (그놈의 의미병!) 아침 8시쯤 출발하는 배를 타기위해 7시도 되기 전 부지런히 일어나, 호텔 앞 버스정류장에서 시간에 맞춰 오지 않는 버스를 기다리며 발을 동동 구르다가 ..
그녀와 나의 여행궁합, 다카마츠 밤산책 호텔에 짐을 풀고, 저녁을 먹기 위해 나왔다. 호텔 앞에 시내쪽으로 길게 뻗은 아케이드가 눈에 들어와 일단 좀 걸으며 적당한 식당을 찾아보기로 했다. 효고마치 향해 뻗어있던 그 아케이드는 이상하리만치 조용하고 가끔 자전거 탄 일본 사람들만 우리를 힐끔거리고 지나갔다. 희미한 캐롤이 천장 스피커에선가 흘러나오고 있었는데아주 작게, 그것도 전체 통로와 벽 사방으로 흩어져정확히 어디서 나오는건지도 모르겠는 그 음악소리가조용하다 못해 스산했고 일요일이라고는 하지만저녁 7시를 갓 넘은 시간일 뿐인데이미 반은 닫혀있고, 그나마 하나둘씩 문을 닫는 나머지 상점들은 어쩜 한군데도 가게 안에 그 흔한 음악소리 하나 들리지 않고 호객행위 하나 하지 않았다. 그건 참으로 이상한 분위기었다. 유령도시처럼. 시내로 뻗은 두 아..
갑자기 떠난 행운의 섬, 다카마츠 여행 ㅡ몇주전 회식 중에 걸려온 전화 한통. 밤 12시가 다된 시각에, 찐이었다. 아이도 있는 그녀, 그 시간에 통화할 일이 거의 없는지라 무슨 급한 일인가 싶어서 놀라 전화를 받았는데 용건은 더욱 놀라웠다. 일인즉슨, 그녀가 일본 다카마츠 2박3일 여행이벤트에 당첨이 되었는데동반1인 찬스를 나에게 제안한 것 우오오 여행이벤트라는 걸 당첨되는 사람이 실제로 있다니! 그것도 아시아나 직항으로 호텔비와 현지 데이투어 , 공원티켓값까지 내주고나머지 시간은 패키지도 아닌 자유여행으로!! 그야말로 돈 내주고 여행다녀오라는 행복한 찬스!!!! 때문에 나는팀분위기 어수선한 와중에 올해 자기계발 휴가는 이미 다 땡겨썼음에도 보상휴가와 연차휴가까지, 있는 휴가 다 꺼내어 철판 딱 깔고 가겠다 말했다. "저, 담주 월화,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