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산휴가

임신일기 11 (최종회) - 태교란 것이 따로 있나, 마음이 편하면 장땡이지 휴직 후 하고 싶었던 일들과 태교는 내게 별개의 일이었다. 내 평생 처음으로 쉬라고 시간이 주어진다면 하고 싶은 일과, 태교로서 해야하는 일은 목적 자체가 달랐으니까. 그렇지만 내 생각과는 다르게 원데이 클래스를 해도, 음악을 하나 들어도, 여행을 가도 태교 중이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 애초에 태교를 하겠다고 작정한 것이 많이 없으니 임산부로서의 성실한 태교를 말한다면 나는 낙제점일 것이다. 그렇지만 무엇을 하든 편안한 마음이었기 때문에 그런 면에서는 꽤 높은 점수일거라 생각한다. 그래도 딱 하나 대표적인 태교행위를 꼽자면 음악태교의 왕이라는 클래식을 자주 들었다. 원래도 좋아하는 편이었지만, 임신을 하고 나서는 여유가 더 생겨서 아침 출근 준비시간에 유튜브를 틀어놓고 많이 들었다. 휴직 후에도 아침마.. 더보기
임신일기 10 - 휴직라이프 직장생활 14년간 꿈 꿔온 휴직라이프. 휴직 후 출산 전까지 약 100일의 기간동안 누가봐도 잘 놀았다 싶을 정도로 알찬 나날을 보내는 것이 나의 휴직 목표였다. 이하는 그 100일간의 기록 (이 글을 포스팅하는 오늘은 나의 출산예정일, 새벽이다😊) [ 여 행 ] 1. 경주 + 정선 5박6일 연초부터 계획하고 휴직하자마자 떠난 본격 태교여행. 따스한 봄날씨에 잘 놀고 잘 먹고 여한 없이 돌아왔다. 후기는 국내여행에 남겼으니 생략 2021.05.16 - [Travel/국내여행] - 태교여행 1 - 경주 2. 송도 오크우드 호캉스 2박3일 휴직전에 마지막 기회를 불살라 신청한 휴양소. 신혼 첫날밤 묵었던 추억의 장소인데 7년만에 방문했다. 휴직 예정이니 투숙기간을 주중으로 골라 무려 오크우드가 미달인 주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