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545)
합성빌딩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사진전 #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의 사진전에 다녀왔다. 2005년 사진학개론 수업때 교수님이 입이 마르도록 언급했던 사진계의 전설같은 분이다. 전세계 순회전시 중 11번째 국가. 전시: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展 기간: 2012.5.19 - 9.2 장소: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역시 귀가 마르도록(?) 들었던 '결정적 순간'. 어떤 행동이 이루어지는 '찰나'를 놓치지 않고 잡는다는 뜻에서 붙여진 말이다. 1초뒤가 궁금해지는 이 유명한 사진을 본따서, 나의 그당시 사진학 과제도 강가에서 뛰어노는(정확히는 돌다리에서 발이 떨어진 상태의) 아이의 사진을 제출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당시에는 이 아저씨의 다른 사진들은 구경해보지 못해서 몰랐는데, 이번에 가보니 어느 한컷이라도 그냥 찍지 않고 '찰나'를 잡아낸 스냅샷이다...
근황 1. 벌써 몇주일째 빌빌&골골 대고 있다. 목이 아팠다가 열이 났다가 이빨이 아팠다가 몸살이 걸렸다가 배가 아팠다가 눈이 안보였다가(?) 이러고 있다. 하도 겹치기 어택을 당해서 스스로가 약골인가하는 자괴감에 빠져들때쯤 '서른병'이라는 말이 문득 떠올라 날 위로해주었다. 그게 진짜로 위로가 될만한 일인지 아닌지는 잘 모르겠으나 어찌됐든 무언가 평소와 다른 원인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나에겐 이 모든 이상한 일을 설명할 수 있는 '이유'가 된다면 그것이 위로인 듯 싶다. 2. 빌빌대던 끝에 마지막까지 남아 있는 건 사랑니의 어택이다. 그동안 남들이 사랑니가 어쩌니 저쩌니 할 때만 해도 귓등으로 넘기고 지내왔는데, 두달전에 잇몸이 심하게 부었을 때도, 그리고 지금 편도염 끝물에 남은 것도 모두 '사랑니를 빼야..
리치몬드에서 빵 배우는 여자 마지막탄 대망의 리치몬드 빵 포스팅 마지막 탄!!! 리치몬드 빵 수업이 끝난지 어언 두달이 다되어가지만 빵포스팅 1편, 2편을 쓰고 나니 나머지 5차시 6차시에 구웠던 사랑스런 빵들을 소개안하고 넘어가기 아쉬워졌다. 반지의 제왕도 3편까지. 매트릭스도 3편까지. 한국인은 삼세판. 읭? #5차시 - 스콘, 호두파이 전에는 이름도 맛도 모르던 세모난 빵 사무실에서 옆자리 과장님이 가끔 아침에 구워오는 무가당스콘에 입맛을 빼앗겨버린 요즘. 스콘수업은 전체 과정중에서 가장 기대했던 날이었다. 게다가 해보니 무엇보다 쉬우면서도 완성도도 뛰어났던 맛난 요 두 녀석들. 사랑한다 잇힝** 일단 스콘을 먼저! 밀가루를 탁자에 뿌리고 그 안에 버터를 깍두기처럼 썰어 넣은다음 사다리꼴 모양의 도구로 밀가루와 버터를 섞는 난타질(?)..
터키를 맞이하는 자세 #1 컬러풀 터키 터키에 대한 인상은 색이 많은 나라라는 것이다. 이번 여행에 느낌있는 흑백필름 시도를 잠깐 고려했던 나는 몇몇 터키유경험자들에게 '컬러풀터키'에 부적절하다는 이유로 쿠사리를 먹었다. 컬러풀 터키를 맞이하는 마음도 역시 컬러풀하게! 터키 아이템으로 빨간색 운동화와 살구색 남방, 빨강과 파랑이 들어간 백팩을 과감히 선택했다. 마지막으로 여행 전 의식 '네일케어'까지 노랑과 주황색으로! ㅋㅋ 그동안 원색이래봤자 초록색과 '파란색'정도만 즐겨입어 왔는데 '빨강' '주황' '노랑' 의 총천연 조합은 한편으론 어색하면서도 한편으론 다른때보다 더 날 설레게 했다. 밝은 색깔에 마음이 다 가벼워지는 느낌. 원래 시간갈수록 빨간색이 좋아진다던가.....☞☜ 하지만 정작 터키는 나의 이런 작은 준비는 코..
WHY I WRITE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자기혁명 # 그가 지상에서 살고 있는 동안에는 네가 무슨 일을 하든 금하지 않겠노라. 인간은 노력하는 한 방황하는 법이니라 - 파우스트 비록 다른 책 소개이지만, 이 문장 하나만을 접하고 건졌다고 해도 이 책을 읽는 시간은 하나도 아깝지 않다. 파우스트가 가장 인상적인 책이었다는 누군가와의 이야기가 스쳐생각났었다. # 초반에 흥미진진하다. 파우스트로 시선을 동여잡은 서두하며, 원본인가 이미지인가 논의하는 '키치' 논쟁, 당대의 모순을 드러내고 실존의 고민을 표현하는 고급예술의 어법 창의성과 천재성의 구별 인식의 지평을 넓히는 응시와, 응시를 낳는 침묵 원래 형이상학적 컨텐츠 동경이 심한 나는, 대번에 훅 빠져들어서 읽기 시작했는데 정확히 1장 나를 찾아가는 시간을 지나 2장 '세상과의 대화에 들어서면서부터는 빠져..
은행에서는 로테이션 때문에 가까이는 1,2주 길게는 1,2년 사이에 같이 일하던 사람과 떨어지게 된다. 그중에는 하루라도 더 같이 일하고 싶은 사람도 있고 제발 좀 떨어지고 싶은 사람도 있지만, 역시 전자의 아쉬움이 후자의 시원스럼을 넘지 못할 때가 많다. 유독 사람 욕심이 많은 나는 別앞에서 늘 자유롭지 못했다. 이별이든 사별이든 외면하고 도망가고 인위적으로 괴로움을 줄이려 애쓸 뿐이다. 그런데 은행에서는 이별연습을 할 수 있다. 수없이 반복되는 로테이션 시스템 내에서 내 감정 정리하는 법을 배운다. 마지막 근무날 빨개진 눈으로 건네는 그녀의 눈물섞인 인사를 보고 있자니 내 모습이 오버랩된다. 첫지점에서 나도 똑같았지만 이곳이 두번째 근무지라 해도 이곳을 떠날 때 눈물을 숨기긴 힘들거라는 건 이미 알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