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Journal & Pic/Alone

-

Nangbi 2017.03.27 10:56

이제 재미가 없어졌다는 그의 말에 나는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하는지 몰라 급히 일어나 거실과 방의 불을 끄고 표정을 숨겼다. 어쩌면 나는 재미없는 채 너무 오랜기간 직장 생활을 해왔는데 그게 잘못된 것이라는 걸 이제서야 깨달은 걸 들켜버린 부끄러움 같은거랄까

'Journal & Pic > Alo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7.04.29
함께하지 못했던  (0) 2017.04.18
-  (2) 2017.03.27
연말  (2) 2016.12.29
동료  (0) 2016.11.02
-  (2) 2016.09.29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