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함께하지 못했던 시간이 더 많아 늘 외로우셨을 우리 아버지. 더 많이 손잡아드리지 못해서 더 많이 안아드리지 못해서 늘 죄송하고 안타까운 아버지. 이제 세상의 아픔 다 털어버리고 편히 여행을 떠나세요 사랑합니다


언젠가 읽었던 납골당의 문구가 볼때마다 마음을 울린다. 효도해야지.

'Journal & Pic > Alo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산역입니다  (4) 2018.07.20
  (0) 2017.04.29
함께하지 못했던  (0) 2017.04.18
-  (2) 2017.03.27
연말  (2) 2016.12.29
-  (2) 2016.09.29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