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Review/Book

칠월과 안생

Nangbi 2018.08.02 19:01

내가 읽은 소설중에 가장 감수성있는 단편이었다고 단연 최고로 꼽을수 있겠다. 짧아서 더욱 강렬하고, 아쉽고도 너무나 슬펐다.

'Review >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칠월과 안생  (0) 2018.08.02
플립  (0) 2018.07.19
체실비치에서  (2) 2018.07.17
회색인간  (0) 2018.07.01
앙리픽미스터리  (2) 2018.06.28
17년 가을의 책  (3) 2017.11.12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