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탈린

(3)
마지막 밤 밖이 어두워지고 있다. 오늘은 여행의 마지막 밤 러시아, 핀란드 여행이 저물어간다 이번 여행 이제 막 시작한 기분이 들었다. 핀란드와 러시아가 너무 달라서이기도 하고 러시아에서 예상치 못한 전개 때문이기도 하고, 모스크바는 러시아 첫 도시이고 정보도 가장 없어서 조금 어리버리하게 다니다가 적응 할 때쯤 야간기차를 탔고, 상트에서는 씻지도 못하고 다닌 첫날, 그리고 가이딩에 따라 쉴새없이 움직인 이튿날이 지나고 바로 러시아를 떠났다. 핀란드에 와서야 비로소 예상했던 자유롭고 예쁜 외국이구나 하고 하루이틀 다닐만 했더니 벌써 여행의 끝이다. ▲ 디자인의 도시 핀란드 원. 이딸라 매장의 예쁜 컵들 ▲ 디자인의 도시 핀란드 투. 정말 사오고 싶었던 (하지만 무거워서 사올 수 없었던) 북유럽의 은빛 사슴들 아무리..
탈린의 가을 태양을 즐기는 여름도, 눈이 소복히 쌓이는 설경도 아닌, 10월의 짧은 가을여행. 모스크바에서부터 상트, 헬싱키, 탈린까지 아름다운 가을을 만났는데 탈린은 가히 그 가을여행의 종결자라 말할 수 있다. 이하 사진, 다른 말이 필요없다. 핸드메이드 브레드, 핸드메이드 간판 적당히 때가 묻은 벽의 고풍스러움. 주황색 예쁜 지붕 색깔. 그리고 더 예쁜 흙의 색깔 가지각색 나뭇잎의 흔들림이 장엄하던 것. 인형의 집 공중에 떠 있는 다영이의 발 어떻게 찍어도 이색적인,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경험 # 고작 일주일뿐인 여행으로는 여행지의 사람도, 인심도, 문화도 깊히 알기 어렵다. 도시의 풍경과 분위기만 감지하고 오는 게 고작인 한계가 있다. 사실은 도시전체가 세계문화유산 지정이라는 탈린구시가에 들어서면서 유럽특유의 ..
에스토니아 탈린 ESTONIA TALLINN _ 선샤인 배를 놓쳤다! 전날 10시표를 예매해놓고, 여유 부리며 9시 30분까지 호텔조식을 즐기다 나왔는데 걷다보니 시간이 빠듯하여 곧 거의 경보수준으로 땀나게 걷다가 급기야 뛰어서... 5분전에 선착장에 도착했다. 숨을 헐떡거리며 달려들어간 선착장 내, 보딩문은 아예 닫혀있고 사람은 흔적도 없다. 그제서야 안내판을 보니 '9:40 까지 오세요' 이런 예매처에서 Unfortunately, You are late란 말을 들으면서 '아니, 당신이 9시 40분까지 오라고 말해줬어야지!'라고 (어쩌다보니 어제 표 끊어준 여자애) 생각하면서도 은행원이면 너무나 이해할 수 있는 '말해주지 않아도 제발 고객이 알아서 챙겨야 하는 몫'에 목구멍까지 올라온 분을 넘긴다. 그래도! 우린 외국인이고!! 그것도 가까운 동네도 아닌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