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선

태교여행 6 - 정선 아침 9시반에 숙암명상 클래스를 예약해두어서 비교적 일찍 일어나 준비를 했다. 씻고 나서 차를 하나 우려먹었는데 창밖으로 보이는 의자에 앉아 한가로이 즐기는 티타임이 넘나 좋다. 이박삼일 다 지났는데 이제서야 하다니..! 아쉽잖아 명상시간이 되어 둘이 같이 내려갔다. 몇차례 클래스 중 처음으로 같이하는 시간이다. 명상은 난생 처음 해보는 것이었는데 거의 움직이지 않고 그냥 호흡에 집중하는 수업이었다. 가만히 앉아서 호흡에 집중하다가 흩어지는 잡념을 인식하게 되면 그걸 다시 붙잡아 내 감각에 집중토록 하는 것이 초점인 듯 싶었다. 코앞으로 시선을 모으거나 혀를 천장에 대고 하는 행동들도. 배꼽에서 턱 끝으로 턱끝에서 배꼽으로 숨을 내리는 것들도. 여기 오면 명상 수업은 꼭 추천하고 싶다. 이곳 컨셉에 가장.. 더보기
태교여행 5 - 정선 날이 맑아졌다. 기분 좋은 날씨 아침엔 정신이 없었다. 아침에 클래스 예약을 10시에 해놨더니만 일어나 씻지도 못하고 나갔다. 어제 사온 샐러드와 요거트만 먹고- 수업은 여전히 중언부언 그래도 어제보단 나았다. 유칼립투스, 프란킨센스, 자스민을 넣고 쬐끄만 아로마 오일을 하나 만듦 내가 고른 향에 맞는 카드와 설명을 해주셨는데... 음 마치 타로점 보는 이 느낌은 뭐지? 어제의 불신이 계속 이어지는 중 ㅋㅋㅋ 클래스가 끝나니 한 11시정도 되어서, 스파를 하기로 - 타이밍이 아주 좋았다. 체크아웃하여 주말 여행 온 사람들이 빠지는데다, 체크인은 아직 일러서 가장 사람이 없을 시간. 마치 전세낸듯 놀았는데 그 밀도와 여유가 동남아에 온 기분 잠깐 인도어 풀도 좋았다. 아이들도 없고 정말 수영장 다운 수영장.. 더보기
태교여행 4 - 정선 아침마다 이상한 꿈을 꾼다. 임신 전보다 많이 뒤척여서 그런지 무서운 꿈도 즐거운 꿈도 아닌데 그냥 좀 이치에 안맞는 괴팍한 내용들이라 고개를 갸우뚱 하는 그런 느낌. 방안이 무척 건조하게 느껴진다. 일어나 양치를 하고 물을 한잔 마셨다.바깥창문을 열었더니 파도소리가 들린다. 어제는 성난 바람소리가 많이 들렸는데 하루새 많이 가라앉았다. 새벽에는 분명 눈이 부시고 더웠는데 정동이 어디인지 모를만큼 해가 잘 안보인다. 오늘 12시에 비 예보가 있으니 점점 더 흐려질 모양이다. 아침은 라면이다. 여기 작은 컵라면이 아예 준비되어있네. 근처에 먹을 곳이 마땅치 않아 다른 옵션은 없다ㅎㅎ 이 숙소는 좋은 건지 안 좋은건지 잘 모르겠다. 가격대비 너무 작고 좀 모텔같은 느낌인데 나름 뷰는 좋고 침대도 좋다. 근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