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화

(2)
사람의 목소리는 빛보다 멀리 간다 최근에 인터뷰에서 오랜만에 위화의 이름을 봤다. 무슨 미세먼지 관련 인터뷰였는데, 중국발 미세먼지에 대해서 중국인들이 도대체 자각하고 있는지 아닌지 묻는 나름 예민한 질문에 그의 대답이 재밌었다. "중국 정부에서도 공기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한다. 중국에서는 미세먼지 뿐 아니라 물, 식품 등의 안전성 문제가 대두됐는데 중국 고위 관료들이 먹고 마시는 건 특수한 유통망으로 공급되기 때문에 그들과 상관없는 문제이다. 지도층이 먹는 식품은 전세계 지도자들이 섭취하는 음식 중 가장 안전하다고 자부한다. 그러나 공기는 다르다. - 민중은 지도자와 함께 오염된 공기를 마시고 있다는, 만민평등을 미세먼지로부터 느끼고 있으니 고위인사들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중국 정부가 엄청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건 믿어도 좋을 ..
인생 ​ 1. 생각보다 재미있었다. 뜻하지 않게 반강제로(?) 읽게 되긴 했지만 예상보다 훨씬. 2. 이 책의 원제는 활착(活着) 인데, 중국어로는 '살아간다는 것' 쯤으로 해석할 수 있겠다. 작가의 표현에 따르면 '이 단어는 매우 힘이 넘치는 말로서, 그 힘은 절규나 공격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 인내, 즉 생명이 우리에게 부여한 책임과 현실이 우리에게 준 행복과 고통, 무료함과 평범함을 견뎌내는 데서 나온다'고 한다. 3. 주인공 푸구이는 젊은 시절 망나니같은 삶을 살지만, 마치 그 때 남은 행복을 다 끌어다 쓴것 마냥, 이후의 인생의 쓴맛을 다 겪게 된다. 그의 파란만장한 인생은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과 견줄만한 정도로 다이나믹하다. 전세계를 나돌고 유명인사를 만나지는 않지만, '우여곡절'이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