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오시마

(3)
일본의 즐거움 # 짧은 이틀이었지만 한가진 분명하다 나는 이곳에서 한동안 결핍됐던 일본의 즐거움을 찾은 기분이다. 이곳은 아예 도시도 아니고 아예 시골도 아니지만 정말 매력이 넘치는 곳이다. 귀여운 우동과, 친절한 사람들과, 아름다운 풍경이 있다. # 이번 다카마쓰 여행을 한 이미지로 기억한다면 '우동'이 떠오르겠지. 테마가 있는 여행이란 즐거운 거다. 우동버스와 우동택시 그리고 머리에 우동이 잔뜩 그려진 뇌우동 케릭터 귀여운 우동마을, 심지어 우동버스 아저씨가 입은 의상마저 귀여운 우동의 도시 냉면 + 냉국 온면 + 온국 온면 + 냉국 냉면 + 온국 냉면 + 간장 ?? 상상을 초월하는 우동 면발의 탄력성! # 이곳 다카마츠 뿐 아니라 일본인들은 언제 봐도 진짜 감동스런 피드백이 돌아온다 그게 내면의 진심으로부터 비롯..
나오시마 섬 두번째 이야기 이곳에 온 목적! 지중 미술관이다. 건물을 세운게 아니라 땅 속을 파고 지었다고 해서, 말 그대로 땅 가운데 있는 地中 미술관 빛의 미술관에 가는 길은 전시 전, 마음의 준비라도 필요한 듯이 여러 풍경의 아름다운 빛으로 준비되어있다. 자전거를 멈출수밖에 없던 파란빛의 호수도 활처럼 산으로 둘러싸인 작은 만도, 흐린듯 장엄한 구름덕에 더욱 그림같다. 확실히 난 빛을 좋아한다 하늘이 잘 보이고 바다가 탁 트이고 변화무쌍한 빛이면 더욱. 그런의미에서 이 섬은 정말 축복의 섬이다. 빛과 구름 하늘 그림자 건물 이 다섯가지 를 전부 만족시켜주는 여행이라니 상상도 못했다 여행지로써 바다와 섬이란 어느정도 먹고 들어가는 메리트가 있다고는 하지만 그 어느 섬보다 느낌 충만한 나오시마. 그 충만한 느낌에 기여한 일등공신..
나오시마 섬 첫번째 이야기 시코쿠 여행의 시작은 다카마츠, 다카마츠 여행의 핵심은 섬이다. 예정된 다카마츠 여행은 짧았지만 섬투어는 빼놓을 수 없었다. 그중에서도 가장 이름있는 나오시마. 저 유명한 안도타다오의 지중미술관이 있는 곳이다. 셋째날 오후에 귀국 일정이었던 우리는 그날 아침일찍 섬에 건너가 돌아오는 배가 있는 2시까지. 체력이 닿는데까지 자전거를 타고 섬을 돌고 오기로 했다. 대개 돌아오는 날은 짐도 그렇고 마음도 그렇고 여러가지로 버리기 쉬운 날인데 아예 이렇게 새로운 곳을 가게 되면, 마지막 날도 알차게 의미있는 하루를 보낼 수 있을 것 같아서. (그놈의 의미병!) 아침 8시쯤 출발하는 배를 타기위해 7시도 되기 전 부지런히 일어나, 호텔 앞 버스정류장에서 시간에 맞춰 오지 않는 버스를 기다리며 발을 동동 구르다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