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암석교회 - 템펠리아 우키오 헬싱키에서 마음먹고 가보고 싶었던 곳은 딱 한군데였다. '템펠리아우키오 Temppeliaukion Kirkko' 바위를 파고 들어가 만들었다는 독특한 모양의 교회, 가기 전부터 예쁘단 소문이 자자하여 핀란드 여행지 1순위로 꼽아놓았던 곳이다. 밥을 먹고 나온 늦은 오후, 저녁 어스름이 지기 전에 발길을 서둘렀다. ▲ 교회를 찾아가는 길에, 발걸음을 잡던 예쁜 색깔의 하늘. 분명, 가까운 트램 역에 내렸는데 사람이 많거나, 건물이 높거나, 표지판이 많거나 등등의 이유로 눈에 띄는 건물이 없어서 적잖이 당황했다. 이리저리 둘러보다가 건물들 틈 사이로 보이는 바위로 이곳을 알아냈다. 이 교회의 또 다른 이름은 '암석교회' 건물에 조그만 문이 있길래 들어가려고 보니 교회사무실 같은 걸로 쓰고 있는 것 같아서, .. 더보기
숲과 호수의 나라 핀란드 '핀란드'라는 나라는 '종착지'라는 느낌이 난다. 수준높은 교육과 심미안과 여유를 갖춘 사람들 + 시스템과 복지와 적정한 인구 + 맑고 깨끗한 자연 + 평화로움 흠이라고는 찾기 힘든 아름답고 완벽한 나라. 다이나믹한 20~30대와 원숙미를 뽐내는 40~50대를 거쳐 60대쯤에 들어선 느낌이랄까. 복작복작하고 과히 멋들어진 온갖 도시를 거쳐 핀란드에 '안착'하면 비로소 바라던 '낙원'에 도착한 느낌. 여행의 종착지이자 인생의 종착지. 그래서 단조로움은 이 나라의 장점이자 단점이다. 아침 비행기를 타고 상트에서 출발하여 헬싱키에 도착했는데, 공항문을 열고 나오자마자 우리를 맞이한 헬싱키의 하늘은 거짓말처럼 파랬다. 비행기로 불과 1시간여 떨어진 상트의 하늘은 구름낀 회색이었는데 같은 바다를 공유하고 있는 상.. 더보기
나의 러시아 졸린데 눈을 감지 못하겠다. 나의 러시아가 내 눈을 붙든다. 예습 없이 들어온 수업에 중요한 것들을 구겨넣고 허겁지겁 나가는 기분 그것도 다시는 듣지 못할 명강의를 지금은 풀코바2 공항. 핀란드로 가는 비행기를 타려고 핀에어 AY688을 기다리는 중이다. 12시 35분 출발인데 벌써 시간은 12시 20분을 넘어가지만 비행기는 흔적조차 보이지 않고, 우린 그저 대합실에 앉아 계속 대기 대기 대기할 뿐이다. 핀란드로 가는 길이지만 여긴 아직 러시아 무언가 일정대로 이뤄지지 않아도 마음속에 한없는 인내심이 자동발동한다. 여긴 러시아니까. 그래 러시아니까. 생각해보면 중국에서도 많이 그랬다. '여긴 중국이니까'라는 말은 중국에서 일어나는 일의 모든 이유가 되었었다. 하지만 중국이 비합리적 처사에 대한 '만사핑계.. 더보기
러시아 겨울여행의 특권, BALLET 해가 지지않는 백야의 나라를 여행하면서 여름이 아닌 10월을 택한다는 건 어찌보면 모험이었다. 여름밤이 짧은만큼(백야가 절정일 때 밤은 자정12시부터 새벽3시까지정도) 겨울밤의 어둠은 길기 때문이다. 오후 서너시면 어두워져서 뭘 할 수 없다는 위협. 시간이 금같은 여행자에게 이만한 마이너스가 있을까.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러시아행을 결심한 건,그 긴긴 겨울밤을 밝혀주는 공연이었다. 9월부터 본격시작하여 겨우내 매일같이 열리는 수준높은 공연들. 발레, 음악회, 오페라, 서커스. 팍팍한 물가에도 '술' '담배' '공연'은 싸다는 매력적인 나라 러시아! ▲ 예매처 까사에 있던 공연스케줄표. 극장별로 일자별로 빽빽한 스케줄이 표시되어 있다. 러시아 사람들은 길거리 군데군데 있는 까사에 들러 마치 복권을 사듯.. 더보기
10월의 눈내리는 마을 상트 이틀째. 아침일찍 밥을 먹고 예카테리나 궁전이 있는 푸쉬킨 마을(황제의 마을)로 향했다. 기차역에 가서 국철을 타고 가려 했는데, 이날따라 예고 없이 국철이 오전운행을 멈추는 바람에 택시를 타고 가게 되었다. ▲ 해리포터와 호그와트행 기차를 타야할 것만 같던, 러시아의 호젓한 국철역 (결국 타진 않았지만) ▲ 이왕 택시를 타고 가기로 한 김에 시간이 좀 남아, 맥도날드에 들러 모닝 맥커피를 한잔 했다. 러시아 맥도날드는 귀엽게도 컵에 붙어 있는 저 m스티커를 떼서 6장 모으면 1장을 써비스 해준다. 오른쪽에 달랑거리는 노란색 종이가 스티커 모음판이다. 지금은 이미 한국도 겨울이지만, 당시 이날은 10월 20일께 한창 따가운 가을 햇살에 노란 은행잎이 물들어가던 가을이었다. 하지만 기온이 뚝 떨어진 .. 더보기
상뜨: 러시아정교 성당과 에르미따쥐 그리고 넵스키 상트 여행은 새벽부터 시작했다. 기차역에 떨어진 것이 새벽 6시 40분쯤이었나. 기차역 근처 작은 호텔에 짐을 풀고 바로 밖으로 나왔다. 상트에서는 재덕대리님의 친구분이 가이드를 해주기로 해서, 그분이 새벽부터 우리를 마중나와 계셨는데 모스크바에서 말 안통해 어리버리하게 돌아다닌 걸 생각하면 참으로 풍성한 여행의 시작이기도 했다. 커피 하우스에서 현지인처럼 간단한 요기를 하고 넵스키도로를 따라 걷기 시작했다. 넵스키대로는 네바강의 거리라는 뜻으로 길이만 4Km, 최대너비 60m에 달하는, 말 그대로 대로(大路)이다. 처음 들어서면 그 위용에 압도당할 정도. 길 양쪽으로는 수많은 공연장과 까페, 러시아 정교의 성당, 제정 러시아 시대의 운치있는 건물들이 쭉 늘어서 있다. 상쾌한 새벽공기와 함께 에르미따쥐까.. 더보기
상트로 가는길 - 레닌그라드역 붉은화살호 레닌그라드 기차역 대합실 앞 카페에 들어와있는 지금, 피곤함이 몰려온다. 한국시간으로는 새벽 세시. 이미 몸이 지칠대로 지친 시간이기도 하려니와, 캐리어를 끌고 호텔에서부터 지하철, 환승역, 기차역까지 오는 길, 무거운 짐, 긴장된 마음, 불편한 시스템, 말 안통하는 답답함까지 겹겹이 지치게 하기 때문이렷다. 상트 가는 기차표를 끊을 때 가장 걱정했던 것 중 하나가 출발역을 딴데로 끊으면 어쩔까 하는 것이었는데 (프랑스에서 리옹역 두고 헤메던 트라우마 재발) 의외로 간단한 룰이 있었다. 상트페테르부르크로 가는 역의 이름이 상트페테르부르크라는 것(정확히는 상트의 옛이름인 레닌그라드역) 그래서 상트로 가는 역은 하나밖에 없다. 룰인즉, 도착지 기준으로 역이름이 정해진다는 건데, 첨엔 이게 뭔가 싶다. 쉽게 .. 더보기
M찾기:러시아의 지하철 # 러시아의 지하철은 역사를 담고 있는 명물이라 했다. 지하철 역사마다 걸려 있는 그림이나 장식물들이 내노라 하는 건축가의 작품들이며 역마다 꾸며놓은 것이 다 달라 눈을 즐겁게 한다. 특이할만 한 건, 일반적으로 유행하는 모던한 양식이 아닌 상당한 고전 양식이라는 것. 지하철이 쿵쾅거리고 드나드는 천장엔 화려한 금장 샹들리에가 다 붙어있고, 대리석으로 깔린 계단은 고운 옥색을 띠고 있다. 흔하게 지나는 벽에도 색감 좋은 서유럽풍 그림이 많다. 아담하니 안온한 분위기를 내는 매표소 앞에 열평 남짓한 공간은 나무기둥에 돔지붕식으로 마무리하였는데 군데군데 장식들이 꽤나 고풍스럽다. ▲ 에스컬레이터를 몰래 찍기 위해 동원된 코스타커피. 그리고 그 위에는 지하철 토큰 두번째 특징은 에스컬레이터가 무지 길고 빠르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