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상트로 가는길 - 레닌그라드역 붉은화살호 레닌그라드 기차역 대합실 앞 카페에 들어와있는 지금, 피곤함이 몰려온다. 한국시간으로는 새벽 세시. 이미 몸이 지칠대로 지친 시간이기도 하려니와, 캐리어를 끌고 호텔에서부터 지하철, 환승역, 기차역까지 오는 길, 무거운 짐, 긴장된 마음, 불편한 시스템, 말 안통하는 답답함까지 겹겹이 지치게 하기 때문이렷다. 상트 가는 기차표를 끊을 때 가장 걱정했던 것 중 하나가 출발역을 딴데로 끊으면 어쩔까 하는 것이었는데 (프랑스에서 리옹역 두고 헤메던 트라우마 재발) 의외로 간단한 룰이 있었다. 상트페테르부르크로 가는 역의 이름이 상트페테르부르크라는 것(정확히는 상트의 옛이름인 레닌그라드역) 그래서 상트로 가는 역은 하나밖에 없다. 룰인즉, 도착지 기준으로 역이름이 정해진다는 건데, 첨엔 이게 뭔가 싶다. 쉽게 .. 더보기
M찾기:러시아의 지하철 # 러시아의 지하철은 역사를 담고 있는 명물이라 했다. 지하철 역사마다 걸려 있는 그림이나 장식물들이 내노라 하는 건축가의 작품들이며 역마다 꾸며놓은 것이 다 달라 눈을 즐겁게 한다. 특이할만 한 건, 일반적으로 유행하는 모던한 양식이 아닌 상당한 고전 양식이라는 것. 지하철이 쿵쾅거리고 드나드는 천장엔 화려한 금장 샹들리에가 다 붙어있고, 대리석으로 깔린 계단은 고운 옥색을 띠고 있다. 흔하게 지나는 벽에도 색감 좋은 서유럽풍 그림이 많다. 아담하니 안온한 분위기를 내는 매표소 앞에 열평 남짓한 공간은 나무기둥에 돔지붕식으로 마무리하였는데 군데군데 장식들이 꽤나 고풍스럽다. ▲ 에스컬레이터를 몰래 찍기 위해 동원된 코스타커피. 그리고 그 위에는 지하철 토큰 두번째 특징은 에스컬레이터가 무지 길고 빠르다.. 더보기
모스크바 국립대학교 : 엠게우 외국 도시방문의 핫 트렌드 - 대학탐방의 날 오늘의 대학은 그 이름도 간지나는 모스크바 국립 대학교: 엠게우다. 긴긴 지하철을 타고 우니버시타트 역에 내려서 이정표도 없고 보이지도 않는 건물에도, 대학생 같아 보이는 학생들 뒤를 따라 걸었다. 20여분쯤 걸었을까 어느덧 한적한 캠퍼스 같아 보이는 부지에 농구장도 나타나고 건물들도 하나둘 나타나고 저 멀리 뾰족한 지붕의 큰 건물이 눈에 들어온다. 한눈에 척 봐도 '저게 메인동이구나' 싶을 만큼 각이 살이 있는 멋진 녀석. 저 특유의 높다란 지붕과 각잡힌 건축양식은 스탈린 양식이라고 한단다. 작게 보이던 건물은 어느새 성큼성큼 커져서 고개를 70도로 꺾어도 그 꼭대기가 보일락말락할만큼 가까워졌다. 입구는 그리 크지 않은 나무 문이었는데 안을 슬쩍보니 경비 같.. 더보기
러시아에선 '펙토파'에 가면 밥을 준단다 ▲중앙백화점 '쭘' #공포의 첫끼 어느나라에 가도 첫끼는 인상이 깊게 남기 때문에, 평소보다 더욱 재빠른 눈치와 결단력이 필요하다. 지리에도, 분위기에도 익숙치 않아 장소선택의 여지가 별로 없기 때문에 대개 초반일수록 메뉴선정에 실패할 확률과 비례하기 때문이다. (참고로 말하자면 나의 2008년 첫끼는 육회, 2009년 첫끼는 식어빠진 스파게티였으며, 2010년에는 빠에야를 야심차게 골랐지만 그 흔한 피자보다도 맛이 없었다.) 길 모르고 어리버리한 여행자에게 푸드코트만큼 첫끼로 안전한 곳이 있을까. 영어메뉴도 그림메뉴도 주지 않는 러시아에서 손으로 가리킬 음식 실물이 있는 음식점이란너무나 고마운 곳이다. 뭔가 그럴싸해보이는 건물엔 푸드코트가 있을 것으로 생각하여, 일단 들어갔다. 들어서니 이곳은 백화점... 더보기
모스크바의 붉은광장 크렘린, 굼백화점, 성 바실리성당과 역사박물관은 붉은 광장의 동서남북 을 차지하고 있는 건물들이며 걸어서 닿을 수 있는 거리에 모두 몰려있다. 러시아 역사의 한복판, 붉은 광장은 러시아 말로 곧 아름다운 광장이란 뜻. 내가 보고 싶었던 차갑고 우아한 바로 그 광장이다. # 그리고 굼 크렘린을 보고 난 뒤 역사 박물관을 끼고 언덕을 올라와 수많은 창을 가진 고풍스런 건물이 모습을 드러낼 때만 해도 이곳이 백화점일 거라곤 생각도 못했다. 워낙 유명하여 예상은 했지만, 그 예상을 가볍게 뛰어넘는 굼의 위력. 고전 건축양식에 현란한 색을 더한 복원한 건물들은 고전미도 아니고 현대미도 아닌 저렴한 감흥을 안겨준다. 그건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유명한 외국 도시에서도 적잖게 느끼던 느낌. 하지만 굼은 진짜이다. 같은.. 더보기
난관 ▲ 붉은 화살호 (모스크바발 상트행 야간열차의 대표적 이름)를 설명하기 위해. cosmos 호텔 티켓대행처에서 러시아 아줌마에게 적어준 문구. # 말하기 러시아는 훌륭한 어트랙션을 갖춘 멋진 여행지가 분명하지만 다른 이에게 선뜻 추천하기 어려운 면이 있다면 바로 요부분 때문일거다. 대화불가. 첫날 상큼하게 나선 우리는 호텔을 나오기도 전에 첫 난관에 부딪혔다. 그건 바로 다음날 쌍뜨로 가는 기차표를 예매하는 일. 기차역은 영어가 안통하니 가급적 호텔에서 예매하라는 팁을 미리 들었던 터라 호텔에 티켓대행처가 있다는 사실에 안도하며 가벼운 마음으로 들어섰다. 그런데. 이건 뭐지.. 내 앞에 있는 이 사람이 나와 같은 인간종이긴 한데, 생김새는 비슷하나 전혀 다른 통신을 하는 외계인을 마주한 그런 느낌...?.. 더보기
에어로플롯과 러시아 첫 발걸음 러시아로 가는 비행기편 게이트 32A로 들어서는 순간, 동양인이 하나도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실제로 돌아오는 날 비행기 체크인할때까지 한명의 한국인도 보지 못했다.) 짐이 제 주인을 찾아올 확률이 50%라는 러시아항공 에어로 플롯 우리는 핀란드에서 공동으로 운항하는 에어로플롯을 타고 모스크바로 들어가게 되어 있었다. 편안한 핀란드에서 늘어진 긴장을 챙기고 코트를 바짝 땡겨 매며 들어선 기내. 날 반기는 예쁜 스튜어디스의 환한 미소 러시아의 첫인상, 나쁘지 않은데? 악명높은 에어로플롯의 색은 온통 파랑이다. 시트도 새파랑. 트레이도. 복도카펫도 새파랑 네팔산 새파랑 목도리를 두른 나를 환영이라도 하듯이. 가벼운 파랑은 아니고 이정도로 진한 파랑의 느낌. 일러스트레이터 결에게 들은 풍월에 따르면 러시아.. 더보기
키릴문자 VANTAA 이중 모음구조 따위는 비교조차 될 수 없다. 이것이 이국의 문자이다. 영어로 말하지도 않고, 영어로 써주지도 않는, 오로지 러시아어로만 모든 것을 해결해야하는 세계화시대의 사막같은 곳. 러시아어(끼릴문자)는 이번 여행에서 가장 걱정되는 부분이자, 가장 설레는 부분이기도 했다. `즈드라스트부이쩨`라는 인사는 무려 8자의 글자로 이뤄진 내가 들어본 한 가장 긴 '헬로' 였고, 알파벳이 섞이긴 했지만, г ж я п ф 와 같은 러시아 글자는 "이곳이 바로 듣도보도 못한 진정 딴나라구나"를 끊임없이 상기시켜주는 이국의 아이콘. 우리는 처음엔 호기심으로, 나중엔 여행중 살아남기 위해서 러시아어를 읽었는데, 생존과 직결된 로컬러시아어는 머지않아 조금의 인내심, 시간을 주면 짧은 단어를 곧잘 읽어낼 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