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부산여행 어젯밤 오빠네와 우연히 만나 늦게까지 술을 마시고, 아침에서야 부리나케 짐을 챙겼다. 여전히 짐싸기에 시간이 너무 오래걸리는 나는 무슨 가방을 가져갈지 무슨 옷에 무슨 외투를 입어야할지 막판이 되서야 충동적으로 골라 들고 나왔는데 이것은 일박이일 내내 날 괴롭게 한 가장 중요한 순간이었다. 3월 초 부산 날씨는 롤업 청바지를 입기에 추웠고, 오버사이즈 하늘색 니트코트는 평소 애매한 상 그대로 이틀 내내 어정쩡한 사진을 찍게 했다. 와중에 양말은 하나밖에 안 챙겨가 부산에서 하나 사서 신어야지 했거늘...... 첫날 흔한 양말가게 하나 발견하지 못해 이틑날에야 기념품 숙제마냥 하나 사서 가방에 쑤셔넣었다. 애매함의 정석, 이정도는 되어야 패션테러리스트 토요일 , 날씨는 서늘했지만 제법 햇살이 좋았다. 약간.. 더보기
상하이 vol 1. 급작스런 상하이 2015년 8월 14일 ~ 16일 급작스런 上海 요새들어 회사일이 매우 스트레스풀하고 분노양성중이던 때 급결정된 임시공휴일을 급여행으로 알차게 - 중국은 이럴때 나쁘지 않은 선택이지만 세번째 오는 상해는 꼭 그렇지는 않다는 개인적인 여행경력. 무엇보다 오늘 이 여행은 영훈이의 첫 중국 방문. 그것에 초점을 맞춰 나는 그의 즐거움을 위해 움직일 것이다. 중문 전공이나 중국여행 한번 해보지 못한 그의 중국여한을 씻어주기 위하여 급 결정된 여행에도 무려 3일이나 걸려 비자를 받는 수고를 더해가며 그중에서도 도시만을 탐하는 그의 여행스타일에 맞춰 첫 중국의 도시는 상해로 낙찰. 2002년에 정민이랑 상해. 2004년에 승연,은영,현민이랑 상해. 두번 다 딱히 이렇다할 좋은 기억은 없는데 그간 겉핥기였는지 , 아.. 더보기
봄차밭 나들이 - 보성여행 광주에 지인 주말 결혼식이 있어 들른 김에 근처 보성에서 일박이일 하고 오기로 했다. 한창 연두색이 번진 초록 들판을 기대하며!! ​ 보성의 아이콘 최보리군에게 4월중순의 보성은 어떤지 물어보려 전화를 걸었다가 '그럼 토요일로 잡아드릴께요' 라고 바로 영업당했다. 무서운 놈 ㅋㅋ ​​ 녹차터널을 지나면 만나는 보리네 민박집 입구에 벚꽃이 예쁘게 핀 '다채' ​ ​ 보리가 주선한 그날의 멤버는 나와 다찌와 보리, 그리고 보리 은행동기와 그 와이프까지 다섯명 첨 보는 사이에 어색하게 통성명하고 바로 고기투입 ​ 역시 고기는 직화가 제맛인겨 무시무시한 불판에 고기를 올리고 ​ 고퀄와인잔에 중퀄 와인을 따라먹고 ​ 봄철쭉으로 장식한 방에서 이차를 시작하였고 ​ 비주얼갑오징어로 먹물 묻혀가며 목청껏노래를 불렀던 .. 더보기
일본의 즐거움 # 짧은 이틀이었지만 한가진 분명하다 나는 이곳에서 한동안 결핍됐던 일본의 즐거움을 찾은 기분이다. 이곳은 아예 도시도 아니고 아예 시골도 아니지만 정말 매력이 넘치는 곳이다. 귀여운 우동과, 친절한 사람들과, 아름다운 풍경이 있다. # 이번 다카마쓰 여행을 한 이미지로 기억한다면 '우동'이 떠오르겠지. 테마가 있는 여행이란 즐거운 거다. 우동버스와 우동택시 그리고 머리에 우동이 잔뜩 그려진 뇌우동 케릭터 귀여운 우동마을, 심지어 우동버스 아저씨가 입은 의상마저 귀여운 우동의 도시 냉면 + 냉국 온면 + 온국 온면 + 냉국 냉면 + 온국 냉면 + 간장 ?? 상상을 초월하는 우동 면발의 탄력성! # 이곳 다카마츠 뿐 아니라 일본인들은 언제 봐도 진짜 감동스런 피드백이 돌아온다 그게 내면의 진심으로부터 비롯.. 더보기
나오시마 섬 두번째 이야기 이곳에 온 목적! 지중 미술관이다. 건물을 세운게 아니라 땅 속을 파고 지었다고 해서, 말 그대로 땅 가운데 있는 地中 미술관 빛의 미술관에 가는 길은 전시 전, 마음의 준비라도 필요한 듯이 여러 풍경의 아름다운 빛으로 준비되어있다. 자전거를 멈출수밖에 없던 파란빛의 호수도 활처럼 산으로 둘러싸인 작은 만도, 흐린듯 장엄한 구름덕에 더욱 그림같다. 확실히 난 빛을 좋아한다 하늘이 잘 보이고 바다가 탁 트이고 변화무쌍한 빛이면 더욱. 그런의미에서 이 섬은 정말 축복의 섬이다. 빛과 구름 하늘 그림자 건물 이 다섯가지 를 전부 만족시켜주는 여행이라니 상상도 못했다 여행지로써 바다와 섬이란 어느정도 먹고 들어가는 메리트가 있다고는 하지만 그 어느 섬보다 느낌 충만한 나오시마. 그 충만한 느낌에 기여한 일등공신.. 더보기
나오시마 섬 첫번째 이야기 시코쿠 여행의 시작은 다카마츠, 다카마츠 여행의 핵심은 섬이다. 예정된 다카마츠 여행은 짧았지만 섬투어는 빼놓을 수 없었다. 그중에서도 가장 이름있는 나오시마. 저 유명한 안도타다오의 지중미술관이 있는 곳이다. 셋째날 오후에 귀국 일정이었던 우리는 그날 아침일찍 섬에 건너가 돌아오는 배가 있는 2시까지. 체력이 닿는데까지 자전거를 타고 섬을 돌고 오기로 했다. 대개 돌아오는 날은 짐도 그렇고 마음도 그렇고 여러가지로 버리기 쉬운 날인데 아예 이렇게 새로운 곳을 가게 되면, 마지막 날도 알차게 의미있는 하루를 보낼 수 있을 것 같아서. (그놈의 의미병!) 아침 8시쯤 출발하는 배를 타기위해 7시도 되기 전 부지런히 일어나, 호텔 앞 버스정류장에서 시간에 맞춰 오지 않는 버스를 기다리며 발을 동동 구르다가 .. 더보기
기타하마아리와 밤산책 어두워진다. 주변이 점차 푸른 빛으로 물들어간다. 구름이 많은 하늘은 색의 변화에서는 덜 다이나믹할지 몰라도 은근슬쩍 천의 얼굴을 지니고 있어 은근한 분위기 연출로 날 가끔 감동시키기도 한다. 이를테면 이렇게 다 저물어가는 빛으로도. 또 이렇게 !!! 리쓰린에서 버스를 타고, 기타하마 아리를 찾아온 시간은 저녁 5시를 조금 넘은 무렵 . 사진속에 해지는 붉은 하늘이 아니라 유난히 파랗기만 한 하늘은 아마도 이렇게 구름이 많은 덕분. 기타하마 아리는 다카마쓰의 항구쪽에, 예전에 공장들이 늘어섰던 공간을 재탄생 시킨 아트지구. 이를테면 북경의 798예술거리라던지 우리나라 완주의 문화예술촌이라던지 일본의 나오시마 재생 프로젝트라던지 생태와 환경과 예술을 함께살리는 전세계적 움직임에 함께하는 것 같은 곳 벛꽃을.. 더보기
도심속 환상정원, 리쓰린 리쓰린 공원은일본 내 국가특별명승으로 지정된 400년 전 사누키 지방 영주의 한 개인 정원이다. 작고 조용한 도시 다카마츠 명소중에서도 손꼽히는 곳! 우동 두그릇을 배불리 먹은 뒤라 천천히 산책도 할겸 공원 스케줄은 아주 훌륭. 밥을 먹은 뒤라 풍경도 더욱 예뻐보이는 것 같기도 하고 ㅋ 다카마츠는 일본중에서도 남쪽에 있어 기온이 온화한 편이다. 그래서 12월임에도 불구 단풍이 많이 남아있어 예쁜 경관을 보여줬다. 뭐니뭐니해도 리쓰린 공원의 자랑거리는 이 소나무! 4000 여개에 달하는 소나무가 있다는 설명을 처음 들었을땐, 다른 나머지 나무들까지 하면 도대체 이 정원이 얼마나 클런지 깜놀했는데 나중에 정원을 둘러보다보니 거의 소나무만 있더라는 반전. ㅋㅋ ▼ 우리나라의 정자 처럼 정원 연못가에 지어놓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