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Philippine

(11)
낭만적인 아지트 다이브 샵, 스쿠버다이빙의 시작 #드디어 본격적인 다이브 자격증 과정 시작! 어쩌저쩌하다 우리가 원래 예약한 니모다이브가 아닌 Suny Divers에서 다이빙강습을 받게 되었다. 갑작스레 바뀐 일정에도 친절하게 맡아주신 Jerry 강사님. 서니다이브 강사실에 있던 아기자기한 폴라로이드 샷 모음을 보면서 꿈에 부푼 우리 둘. 다이브 자격증 코스는 이론시험, 수영장 입수교육, 바다실습으로 이루어진다. 우리는 본래 3일짜리 코스를 압축해서 이틀만에!첫날은 이론 + 수영장교육+ 바다실습1회둘째날은 바다실습 3회로 진행하게 되었다. 우리가 따기로 한 자격증은 PADI OPEN WATER호주에 본사가 있는 PADI는 세계에서 가장 큰 다이빙 교육 단체이고, 스쿠버자격증 중 점유율도 가장 높다. 무려 20개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된 교재 덕분에 (다..
오래 기다린 세부와의 첫만남 # 우리가 고르고 고른 비행기는 진에어. 난 처음 타보는 저가항공이다. 처음 생겼을 때, '짙은'을 광고모델로 썼던, 나에겐 친숙한 이력의 항공사이다. 티켓팅 때 연두색 모자를 쓴 분들을 보고 살짝 놀랐는데 비행기 안에 탄 스튜어디스들도 모두 연두색 모자에 폴로 티셔츠, 청바지를 입고 있었다. 신발마저 운동화. 편안한 차림만큼 편안한 미소로 승객을 맞는다. 그들중에는 남승무원도 적당히 섞여있었는데 불편한 정장으로 차려입은 여승무원들이 낑낑대며 캐리어를 나르는 것보다 보기에 한결 편했다. 결국은 (승객 눈에 비치기엔) 기내식 및 음료를 대접하는게 대부분인 역할도 남녀가 나누어 하는 걸 보니 훨씬 나았다. 분야를 막론하고 극단적인 성비구성은 난 왠지 모르게 불편해서. 흠흠.. # 그동안 비싼 국적기를 타지 ..
처음 떠나는 휴양여행 #루틴한 일이 반복되고, 다시 숨이 조금 막힐쯤에휴양 여행을 가고 싶었다. 가깝고 비싸지 않은 동남아로5일짜리 정식휴가 말고 이틀정도 연차를 내서 갈 수 있도록이럴 때를 대비해서 여행지 리스트에서 남겨놓고 있었다. 노는 것도 놀아본 사람이 잘 논다고 해양스포츠며, 리조트며, 해산물이며, 호핑이며 어떻게 노는지 한번 다녀오고 나면 어느 주말이든 마음만 먹으면 쉽게 갈 수 있다 하니미뤄만 두지 말고 이번에야말로 스타트를 끊어야겠다! 그런데 은근히 이 휴양여행 동반자 구하기가 어려운 거다. 휴가날짜는 겨울쯤이어야 했고, 여행지는 동남아에, 물에서 노는 걸 좋아하고, 휴가를 쓸만한 경제적, 시간적 여유가 있는 사람으로. 그러던 중에 승희를 만났다. 상암동에서 나이키 트레이닝 런을 같이 뛰고 맥주한잔하며 우연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