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Japan: Okinawa

오키나와 11 : 비오는 우미카지테라스에서 라멘 한그릇이면 딱 좋은 마무리 성에서 나올때쯤에 비가 한두방울 떨어지기 시작했는데 주차장에서 차를 타고 나올때 되니까 칭문밖으로 갑자기 엄청나게쏟아지는 비- 워낙 바다 한가운데 있는 섬이라 그런가 날씨가 어지간히 오락가락 하는 모양이다. 점심먹으러 수산시장에 가려고 했는데, 주차장에서부터 건물들어서는 짧은 사이에 어깨가 흠뻑젖을정도로 비를 쫄딱맞아버렸다. 찾아간 이유마치 수산시장은 작지만 아담하니 깨끗했다. 깔끔하게 포장되어 있었고 , 저렴했다. 싸지만 신선한 재료들. 문어와 참치회, 지라시스시, 꼬치3종을 포장해 먹고, 좀 부족한가 싶어 추가로 초밥 한판을 더 먹었는데 문어회가 특히 맛있었다. 생물 문어가 이리 쫄깃한줄은 처음 알았네. 곁들인 참치회도 훌륭했다. 만들어져나온 초밥보다 그냥 회를 사서 밥과 함께 먹는게 신선도 면에서 .. 더보기
오키나와 10 : 류쿠왕국의 슈리성 아침에 일어나 커피가 간절했다. ucc캡슐커피가 있던걸 기억해내고 그걸 먹을 생각에 간신히 일어날수 있었다. 벌써 9시가 다되었는데 움직일 생각을 안하니 역시 전날처럼 일정을 타이트하게 짜 놓아야 아침부터 좀 부지런해지지 나같은 베짱이는 내비두면 뭘 부지런히 하질 못한다. 일어나 얼른 샤워를 먼저 하고, 정비하고 밖으로 나왔다. 오키나와에 온지 삼일 되었는데, 날씨가 아직까지 적응이 안된다. 실내에서 내다보면 겨울의 시린 쨍함이 느껴지는것만 같은 햇빛인데 밖에 나오면 그만큼 낮지않은 느슨한 기온이 이상하다. 몸의 익숙함이 이런 것인가. 난 겨울에서 왔으니 바깥날씨가 여전히 추울것 같다는 예상. 동남아처럼 야자수 늘어지고 아지랑이 올라오는 풍경이 아니라 현재 한국 날씨와 비슷비슷한 풍경같아서 더 그럴것이다.. 더보기
오키나와 9 - 어디서든 포차는 사랑입니다. (국제거리 포차골목) 생각치도 못한 결혼식 시간 탓에 저녁에 가보려고 했던 국제거리는 밤 9시 반이 다 되어서 도착했다. 몇시에 닫을지 모르겠만 일단 부지런히 둘러보기로. 돌아보다보니 이곳은 꼭 명동과 비슷하게 천편일률덕인 아이템이 가득한 곳. 물론 그것들이 가이드북에 있는 그것들과도 일치한다. 아는 것도 없고, 관심있는 것도 없는 나에게 이런 곳은 뭘 사야할지 고민하게 되는 곳. 다들 관심있다는 드럭스토어도 화장품도 잡동사니도 난 아는게 없고 , 뭐가 사고 싶은게 생겨서 사는 게 아니라 뭘 사야 할지 고민 하고 있는 건 참 웃기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쨌건 시간이 없으니 몇 군데 기념품 가게를 둘러 보면서 간식거리 몇 개 와 자석을 샀다. 결혼식이라고 챙겨 신은 높은 구두때문에 팔 끝이 아파 질무렵 국제 거리 끄트머리에 있는.. 더보기
오키나와 8 : 먼나라 이웃나라 맞네요, 일본의 결혼식 체험 이미 말했다시피 이번 오키나와 여행의 주목적은 지인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한 것이다. 결혼식 날짜를 포함하여 금토일 2박3일의 일정이고, 토요일 저녁이 메인 이벤트 결혼식이었다. 결혼식이 6시 반부터인줄 모르고 좀 일찍 도착하여 주변을 서성이며 구경하고 대기하다가 30분전쯤 예식장에 들어왔다. 식전에 신랑의 인사를 기대했는데 예식장 로비에는 하객들만 축의금을 내려고 긴 줄을 서 있다. 다들 엄청 화려해보이는 봉투에 금줄까지 감아서 소중하게 들고 있다. 우리는 너무 털레털레 봉투도 없이 왔는데, 심지어 몇명의 축의금까지 같이 들고 와서 봉투를 나눠 담아야 하는 상황인데 빈 봉투가 보이질 않는다. 아무래도 여긴 그런 분위기가 아닌것 같다. 우물쭈물하다가 접수대의 한국사람(마침 결혼하는 친구의 여동생이었다)에.. 더보기
오키나와 7 : 오키나와에 오시면 타코라이스를 드세요 코우리섬을 한바퀴 훑고 남쪽으로 향했다. 이제 나하시로 돌아가 호텔에 체크인을 한 후, 결혼식장으로 이동해야할 시간이다. 남부로 고속도로를 타기 전 근처 도시에서 점심을 먹고 출발하려고 검색을 좀 했더니, 오키나와의 추천음식 중 하나인 타코라이스가 물망에 올랐다. 북부 나고시에 있는 곳을 뒤지다보니 JAMBARU타코라는 작은 식당이 나와서 그곳으로 향했다. 막상 도착하니 테이블이 너덧개밖에 되지 않는 길가의 작은 식당이었는데 맛은 그럭저럭 나쁘지 않았다. 칠리소스와 간고기를 밥에다 슥슥 비벼먹는 타코라이스와, 군만두와 타코를 섞어놓은듯한 식감의 타코스가 나름 특색이 있었다. 타코는 원래 뭐든 좋아하지만 내가 타코비빔밥까지 좋아할 줄은 몰랐네 ㅋㅋㅋ 칠리소스에 밥 조합이 케찹에 밥 비벼먹는 느낌일까봐 별로.. 더보기
오키나와 6 : 파스텔 색깔 코우리대교 두번째 목적지는 코우리대교. 오키나와 북부의 수많은 섬 중에서 다리가 길게 연결되어 있으면서 그 다리와 어우러지는 바다의 모습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곳이다. 도착할 때쯤에는 해도 살짝 드는것이 날씨가 조금 개면서 바다도 반짝반짝 빛나고 있었다. 코우리섬으로 건너가기 전 전망대가 있어 차를 잠시 세우고 해변으로 내려가보았다. 해변가에서 놀라웠던 것은 해변가 바위에 가득 찬 이끼였는데, 놀랍게도 그 이끼가 연두색이었다는 것이다. 우리네의 '이끼'는 축축한 짙은 녹색으로 좀 기괴한 분위기를 풍긴다면, 산뜻한 연두색깔로 뒤덮인 바위는 밝다못해,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었다. 흔히 볼수 없는 색감과 풍경이어서 좋았다. 좀 더 높은 전망대로 올라와 보았더니 다리의 곡선도 눈에 띄었다. 롤러코스터 같은 신기한 모.. 더보기
오키나와 5 : 내 생에 가장 큰 수족관 , 츄라우미의 고래상어 숙소로 돌아와 씻고 체크아웃 한뒤에 짐은 차 트렁크에 넣어두고 걸어서 추라우미 수족관으로 향했다. 오키나와의 최대 관광지 추라우미 수족관은 이곳 해양박물관 내에 있는데 우리가 묵은 미라부 호텔도 박물관 부지 내에 함께 있어서 수족관에 걸어갈 수 있는 것이 이 호텔의 장점. 시간을 보니 돌고래쇼를 한다는 11시에 거의 맞출 수 있을 것 같아서, 수족관 입장 전에 쇼부터 보기로 했다. 야외에 마련된 돌고래 쇼장은, 사람들이 이미 몇백명 가득 들어차있었다. 자리가 없어 한켠에 서서 관람하기 시작했는데, 처음에는 살짝살짝 움직이던 돌고래들이 어느새 점프도 하고, 솟구쳐서 공을 건드리기도 하고, 박수도 치고, 뒤로 돌아 재롱도 떨었다. 돌고래쇼를 보다보니 귀여운 한편으로 불편한 기분이 번져온다. 나는 엄청난 동물.. 더보기
오키나와 4 - 아침에 걷는 비세 숲 오키나와 여행 2일차 아침의 계획은 그러했다. 7:30에 일어나 조식을 먹고, 근처 비세숲에 갔다가 호텔로 돌아와 씻고 체크아웃한뒤 추라우미 수족관에 가는 것. 여행지에서 이리 바지런히 움직이는 건 잘 없던 일이다. 늦게까지 돌아다니는 건 많이 해도, 8시 이전에 움직일 생각을 한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고무적인 일. 흐흐 짧은 여행기간이 몸달게 했나 싶기도 하고. 다행히 호텔 근처에 걸어서 다녀올만한 거리에 둘러볼 곳이 있어서, 차를 타거나 분주하게 준비하지 않아도 일어나 옷만 갈아입고 갈수 있어서 그게 게으름의 상당부분을 감소시킨듯 했다. 이 오리온 미라부 호텔의 조식은 일반적인 글로벌브랜드의 아메리칸식 조식에 일본 가정식이 좀 덧붙여진 느낌. 한식 코너처럼 일식 반찬코너가 있어서 해조류와 두부 뭐 등..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