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오르세 미술관전 오르세 미술관전에 다녀왔다. 오르세 미술관展 2011년 6월 4일~ 2011년 9월 25일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 천재 건축가 빅토르 랄루와 르 코르뷔지에의 기차역에서 출발하여 30년 역사도 안되어 세계적인 미술관으로 거듭난 오르셰미술관 영국 내셔널 갤러리 스페인 프라도미술관과 더불어 유럽의 3대 회화 미술관이면서 재작년 나의 프랑스 여행 때 만 이틀도 안되는 빡빡한 빠리 일정 가운데 소르본대학 생미셸 거리관광과 바꿀 수밖에 없었던 바로 그 오르셰 미술관! 내가 이 예술의 전당에서 빠리의 오르셰를 전부 만날 순 없겠지만 맛이라도 보자. 고흐가 왔도다! 아를의 별이 빛나는 밤 / 빈센트 반 고흐 / 캔버스에 유채 / 72.5x92cm / (c)Photo RMN / Musee d'Orsay - GNC m.. 더보기
세기의 결혼식 은행 동기 박모양의 세기의 결혼식에 갔다가 1300석이 매진(?)되어 밥도 못 먹고 쫒겨났다. 신라호텔 앞 교통마비를 불러온 그녀의 위력! 축의금 줄에 "내가 누군지 알고 이래? " 라고 외치던 어떤 회장님처럼 큰소리칠 용기는 없고, 배는 고파서 우리 소심한 은행동기들은 결혼식장을 나와 아웃백에서 옹기종기 모여 점심을 먹었다. 돌아서는 하객들에게 식권과 바꿔준 와인 박스에는 폼나는 비주얼의 Ca'dei Mandorli Moscato Dasti 한병과 박스마저 사랑스러운 SWISS ORIGINALs Emmentaler 치즈 한통 신라호텔 고기한점과 바꾸었어도, 남는 녀석들이 든든하여 마음만은 흐뭇 요 치즈 빠져들것만 같아~ 잇힝 *-_-* 더보기
2010 생파 2010년 생파는 무지 추운 생일 전 주말 토요일 홍대에서 - 갈때마다 감동받는 부드러운 부첼라 샌드위치와 함께! 생일이라는 말에 감수성 풍부한 살짝오지랖 사장님은 이리저리 신경을 많이도 써주셨더랬다. 조명밝기와 케익의 온도와 메뉴강권(?)까지 ㅋ ▲그린 샐러드 ▲ 보통 케익에 감동받는 편은 아닌데, 이날 이 케익은 너무 이쁘고 너무 맛있었다. 뉴_뉴 ▼ 생일날 사진을 찍다보면, 정작 케익의 당사자보다는 불을 붙이는 친구가 주인공처럼 보일 때가 있다. 꽤 자주. 이쁜 케익과 너무 잘어울리는 이쁜 화진양. 내 생일 뉴_뉴 ▼ 스무살때부터 항상 책선물을 해줬던 육의 생일선물- 며칠전에 불현듯 지난 편지를 들추고는 감상에 젖어 전화하셨던데 내년엔 책 앞장에 조금 더 긴 메세지를 기대해보겠음! ㅋㅋ ▼ 웃음이 .. 더보기
2010.12 결과 박갱 특유의, 플래시백, 서프라이즈- 오랜만에 느끼는 작은사물에 깃든 마음 나 역시 생활의 작은 순간순간에 고민이 어려있는 행동으로 친구들을 대하는 친구가 되고 싶다. 역시 특유의 뻘짓 놀이 10년전과 달라진점이 있다면 화장을 했다는 것 정도인가 - 고마와 녀석들! 더보기
20100830 논리의 기술과 같은 정의에 가까운 논리전개를 내가 그동안 사용하지 않았고 이제서야 알아간다고 해서 비교열위에 있다고 할 수는 없다. 분야 문제일 뿐이니까 요컨대 관심사가 다르다라는 거다. 다만 내 직업과 주요분야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면 설득력이 떨어지겠지. 그래서 사람은 본분을 다해야 할말이 있는 거다. * 내가 나 스스로에 대한 반추가 필요하다고 느낄 때 일기장이 절실히 필요할 때 그게 무엇인가 보면 열에 아홉은 나 스스로에 대한 믿음을 갖자는 것이다. 자신감. 쉽고도 어려운 그말. * 여러가지 실망할 일과 설레는 일 가운데서도 중심을 지키는 건 나를 무너지지 않게 한다. 매력적인 사람은 늘 일관적으로 긍정적이고 자신감 있는 사람이다. 더보기
어른이 된다는 것 가끔은 내가 애써 괜찮아지려는 발버둥을 치고 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을 한다. 태연하다는 것, 많이 긴장하지 않는다는 것. 발표 공포증이 있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은근 생소하게 받아들이는 것도 같은 맥락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나는 어른이 되려면 멀었다' 라는 책도 있지만 나야말로 어른이 되려면 멀었다. 나는 무섭다. 내 스스로 책임감이 있다고 말해왔지만, 내가 감당하는 책임감은 내 깜냥이 케어할 수 있는 아주 작은 범위일 뿐이다. 나는 질책받는 것도 무섭고 나는 누군가에게 비난 받는 것도 무섭다. 그럼에도 아무에게도 보호받지 못한 채 험하게 내동댕이 쳐진 적은 없어서 그 절박하고 처절한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여 약간의 두려움과 민망함을 동시에 가지고 있다. 나의 특정 눈빛과 말투로 내 주변의 사람들을 입을 .. 더보기
사무실에 봄이 왔다. 결국 무슨 꽃인지 밝혀지지 않은, 봄맞이 분홍 꽃 건물 뒤 응달 화단에 잔뜩 심어져있던 그 꽃을 한 두가지 꺾어올 땐 꽃에게 좀 미안했지만 초록색 예쁜 병에 꽂아 사무실 테이블에 올려 놓았던 그 이틀새에 활짝 만개하여 지나가던 모든이들에게 봄을 알려주며 얻었던 사랑과 관심은 사실 그 가치를 충분히 하지 않았을까 싶다. 꽃이 주는 즐거움. 절대적인 아름다움과 향기보다도, 흐뭇한 미소를 만들어주는 그 여리하고 작은 생명력. 며칠전엔 점심시간에 사무실 근처 공원을 산책하다가 클로버 밭(?)을 발견했는데 그 중에 몇 개의 네잎클로버를 데리고 왔다. 클로버밭에서 네잎클로버 찾기가 은근히 쉽다는 사실. 책갈피에 끼기엔 너무 진부해서 머그잔에 물담아 둥둥 띄워놨는데 분홍꽃 못지 않게 만 하루간 .. 더보기
노력 단순히 잘되고 안되고를 떠나서 능력이 딸린다고 생각하면 부 단 한 노력을 기울이는 방법을 나는 한번이라도 제대로 시도해본적이 있는가? 언제나 '난 독하지 못해'라고 말하며 의지가 약한 것을 성격이 모나지 않다는 뜻으로 해석해왔던 것 같다. '넌 무엇이든 할 수 있어,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가진 존재야'란 말은 그냥 남의 말이고 프레디 머큐리의 99% 재능설에 낄낄거렸지만 마음속으로 실제로는 그게 맞는거라고 무게를 싣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세종대왕의 백번을 읽어서 이해가 안되면 천번을 읽어라는 말이 조금의 위로가 되었다. 노력하는 자가 되어 끝장을 한번 내볼까. 내 생에 한번은- 내가 지금 하늘이 준 재능을 필요로 하는, 그런 일을 하고 있는 것도 아니잖는가 명민하지 못하다면 성실한 노력파의 케릭터도 괜찮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