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545)
어른이 된다는 것 가끔은 내가 애써 괜찮아지려는 발버둥을 치고 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을 한다. 태연하다는 것, 많이 긴장하지 않는다는 것. 발표 공포증이 있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은근 생소하게 받아들이는 것도 같은 맥락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나는 어른이 되려면 멀었다' 라는 책도 있지만 나야말로 어른이 되려면 멀었다. 나는 무섭다. 내 스스로 책임감이 있다고 말해왔지만, 내가 감당하는 책임감은 내 깜냥이 케어할 수 있는 아주 작은 범위일 뿐이다. 나는 질책받는 것도 무섭고 나는 누군가에게 비난 받는 것도 무섭다. 그럼에도 아무에게도 보호받지 못한 채 험하게 내동댕이 쳐진 적은 없어서 그 절박하고 처절한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여 약간의 두려움과 민망함을 동시에 가지고 있다. 나의 특정 눈빛과 말투로 내 주변의 사람들을 입을 ..
사무실에 봄이 왔다. 결국 무슨 꽃인지 밝혀지지 않은, 봄맞이 분홍 꽃 건물 뒤 응달 화단에 잔뜩 심어져있던 그 꽃을 한 두가지 꺾어올 땐 꽃에게 좀 미안했지만 초록색 예쁜 병에 꽂아 사무실 테이블에 올려 놓았던 그 이틀새에 활짝 만개하여 지나가던 모든이들에게 봄을 알려주며 얻었던 사랑과 관심은 사실 그 가치를 충분히 하지 않았을까 싶다. 꽃이 주는 즐거움. 절대적인 아름다움과 향기보다도, 흐뭇한 미소를 만들어주는 그 여리하고 작은 생명력. 며칠전엔 점심시간에 사무실 근처 공원을 산책하다가 클로버 밭(?)을 발견했는데 그 중에 몇 개의 네잎클로버를 데리고 왔다. 클로버밭에서 네잎클로버 찾기가 은근히 쉽다는 사실. 책갈피에 끼기엔 너무 진부해서 머그잔에 물담아 둥둥 띄워놨는데 분홍꽃 못지 않게 만 하루간 ..
노력 단순히 잘되고 안되고를 떠나서 능력이 딸린다고 생각하면 부 단 한 노력을 기울이는 방법을 나는 한번이라도 제대로 시도해본적이 있는가? 언제나 '난 독하지 못해'라고 말하며 의지가 약한 것을 성격이 모나지 않다는 뜻으로 해석해왔던 것 같다. '넌 무엇이든 할 수 있어,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가진 존재야'란 말은 그냥 남의 말이고 프레디 머큐리의 99% 재능설에 낄낄거렸지만 마음속으로 실제로는 그게 맞는거라고 무게를 싣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세종대왕의 백번을 읽어서 이해가 안되면 천번을 읽어라는 말이 조금의 위로가 되었다. 노력하는 자가 되어 끝장을 한번 내볼까. 내 생에 한번은- 내가 지금 하늘이 준 재능을 필요로 하는, 그런 일을 하고 있는 것도 아니잖는가 명민하지 못하다면 성실한 노력파의 케릭터도 괜찮다.
조금씩 무서워지고 있다 조금씩 무서워지고 있다. 멋모르고 덤벼들 땐 슬슬 알아가는 것 같아, 이제 좀 뭔가 보이는 것 같고 조금만 살을 붙이면 금세 어느정도엔 도달할 수 있을 것 같았는데 갈수록. 알수록 더욱 깊은 굴로 들어가고 있는 기분. 자신감도 중요하고 내 한계를 뼈저리게 인식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제일 중요한 건 동기를 잃지 않고 꾸준함을 지키는 것.
리딩으로 리드하라 세상을 지배하는 0.1퍼센트의 인문고전 독서법 아, 이 얼마나 자극적인 문구인가! 독서법에 관련된 독서를 한다는 말 자체가 주는 아이러니가 참 안타깝지만 책의 홍수 속에서, 어떤책을 어떻게 읽어야 할지에 대한 길을 만날 수 있다는 사실은 전과를 손에 쥔 것마냥 든든하기만 하다. 아무리 많은 지식을 축척한다 한들 단테처럼 머리에 통채로 도서관을 집어 넣는다 한들(물론 이것의 만분의 일도 불가능한 일이지만은) 백과사전은 될 수 있을지언정 천재는 될 수 없다. 천재는 지혜의 영역이기 때문에. 사고하고, 생각하고 배우는 것에 대한 동경을 품고 있으면서 나는 얼마나 갖춰져 있나를 돌아보면 얼굴이 화끈거리도록 부끄러울 뿐이다. 나는 어떻게 살아가야하는가. 적어도 어떤 부분은 갖춘 상태로 살아가는 게 인간답게 (지식..
약속장소로 가는 길 인간관계 업뎃을 위해 만나면서 오랜만에 들뜬 기분이 든다. 오늘은 그녀의 다이나믹하고 풍부한 이야기를 들으며 나 또한 refresh하고 그 아이의 매력을 다시한번 느끼고, 그 훌륭한 발걸음을 많이 칭찬해줘야겠다. 조용히 듣고만 있어도 충분히 의미있고 재미있을 저녁시간을 기대한다. 3.22
조깅 연남동에 산지 올해로 22년째. 집에서 5분거리에 있는 모래내 홍제천변에 처음으로 가봤다. 액정이 나가 틀어본지 오랜 MP3를 충전하고 하루종일 집에서 늘어져 있던 몸을 일으켜 주섬주섬 후드티를 걸치고 주머니엔 핸드폰만, 가벼운 운동화를 신고. 한 이십분 아무생각 하지 않고 하천을 따라 경쾌하게 뛰고 있으니 왠지 무언가 훌훌 털어버리는 느낌이 들었다. 머리를 짓누르는 상념 같은 것. 별로 많지도 않고 있다해도 구애받지 않는다 생각했는데 기분탓인가 가벼워지는 기분이 들었던건? 조그만 변화이지만 다음엔 쉽게 움직일 수 있을 것 같아 좋다. 요즘들어 한걸음 떼어 뭔가에 착수하는게 참으로 어려워진다는 느낌이 들었던 차에.
셜록 그 살인자가 다시 거기 오겠어? 멍청하게? 놀랄만큼 머리가 비상한 놈이야, 딱 내 취향이지. 그런자들은 잡히기를 열망하고 있어. 어째서? 인정받고 싶으니까. 박수갈채. 감탄. 스포트라이트. 천재의 약점은 관객을 원한다는 거야. 홈즈, 자넨 비범해. 진정한 천재지. '추리과학'이라고 했던가? 사고는 그렇게 해야하는거야. 사람들은 왜 생각을 안 할까? 화나지 않아? 사람들이 왜 생각을 안 하는지 .. - 셜록 1시즌 , Study in P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