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545)
오늘 나는 *필요이상의 수면을 취하지는 않았는지 *소중한 아침시간을 침대에서 낭비하고 허둥지둥 하루를 시작하진 않았는지 *불필요한 정보나 오락을 위한 인터넷 사용에 과도한 시간을 투자하진 않았는지 *취미활동에 과도한 열정을 소비하지는 않았는지 *불필요한 만남을 유지하느라 시간과 물질을 허비하지는 않았는지 *잡담과 농담으로 시간을 헛되이 쓰지는 않았는지 *과식하지는 않았는지 *잠들기전 하루를 되돌아보며 반성하고 내일을 계획하는 시간을 가졌는지
EY n ME 은영이 상암 나들이날 은근히들 돌아가면서 상암동 방문해 주셔서 어찌나 반가운지 ㅋ 오랜만에 둘이 수다 한바가지와 셀카를 늘어놓았다. 이 셀카들은 꼭 연작으로 게시해야 한다는 계대리의 강력한 주장으로다가 싸이도 아니고 페이스북도 아니고 무려 블로그에!!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 * 2009.12.23 빨랑 정리하지 않고 일단 넣어두는 습관 이놈 변할 필요가 있다. * 2009.12.29 내가 두려워하는 건 내가 최종적인 단계라는 생각이 들어서다. 누군가 오면 해결해줄 수 있을 것만 같고 거기에 의지하고 싶은 나를 본다. '넌 지금 그 위치에 서서 그거밖에 못하냐'는 비난이 올까 그것이 내 자신감을 깎아먹는다. 예민한 사람들에게 상처준 기억이 중요한 순간에 날 망설이게 한다. * 2010.2.13 아주 어색한 사람들 사이에 앉아있으면서 여기서 어떻게 할까 고민했다. 날 부른 그 오빠는 나이면 괜찮을 거라 기대하고 부른건데 그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는 생각과 나에겐 의미없는 일회성인 이 모임에 굳이 애쓰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 특정시간만큼은 맘 먹으면 오바할 수도 있고 그것도 능력의 ..
오르세 미술관전 오르세 미술관전에 다녀왔다. 오르세 미술관展 2011년 6월 4일~ 2011년 9월 25일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 천재 건축가 빅토르 랄루와 르 코르뷔지에의 기차역에서 출발하여 30년 역사도 안되어 세계적인 미술관으로 거듭난 오르셰미술관 영국 내셔널 갤러리 스페인 프라도미술관과 더불어 유럽의 3대 회화 미술관이면서 재작년 나의 프랑스 여행 때 만 이틀도 안되는 빡빡한 빠리 일정 가운데 소르본대학 생미셸 거리관광과 바꿀 수밖에 없었던 바로 그 오르셰 미술관! 내가 이 예술의 전당에서 빠리의 오르셰를 전부 만날 순 없겠지만 맛이라도 보자. 고흐가 왔도다! 아를의 별이 빛나는 밤 / 빈센트 반 고흐 / 캔버스에 유채 / 72.5x92cm / (c)Photo RMN / Musee d'Orsay - GNC m..
세기의 결혼식 은행 동기 박모양의 세기의 결혼식에 갔다가 1300석이 매진(?)되어 밥도 못 먹고 쫒겨났다. 신라호텔 앞 교통마비를 불러온 그녀의 위력! 축의금 줄에 "내가 누군지 알고 이래? " 라고 외치던 어떤 회장님처럼 큰소리칠 용기는 없고, 배는 고파서 우리 소심한 은행동기들은 결혼식장을 나와 아웃백에서 옹기종기 모여 점심을 먹었다. 돌아서는 하객들에게 식권과 바꿔준 와인 박스에는 폼나는 비주얼의 Ca'dei Mandorli Moscato Dasti 한병과 박스마저 사랑스러운 SWISS ORIGINALs Emmentaler 치즈 한통 신라호텔 고기한점과 바꾸었어도, 남는 녀석들이 든든하여 마음만은 흐뭇 요 치즈 빠져들것만 같아~ 잇힝 *-_-*
2010 생파 2010년 생파는 무지 추운 생일 전 주말 토요일 홍대에서 - 갈때마다 감동받는 부드러운 부첼라 샌드위치와 함께! 생일이라는 말에 감수성 풍부한 살짝오지랖 사장님은 이리저리 신경을 많이도 써주셨더랬다. 조명밝기와 케익의 온도와 메뉴강권(?)까지 ㅋ ▲그린 샐러드 ▲ 보통 케익에 감동받는 편은 아닌데, 이날 이 케익은 너무 이쁘고 너무 맛있었다. 뉴_뉴 ▼ 생일날 사진을 찍다보면, 정작 케익의 당사자보다는 불을 붙이는 친구가 주인공처럼 보일 때가 있다. 꽤 자주. 이쁜 케익과 너무 잘어울리는 이쁜 화진양. 내 생일 뉴_뉴 ▼ 스무살때부터 항상 책선물을 해줬던 육의 생일선물- 며칠전에 불현듯 지난 편지를 들추고는 감상에 젖어 전화하셨던데 내년엔 책 앞장에 조금 더 긴 메세지를 기대해보겠음! ㅋㅋ ▼ 웃음이 ..
2010.12 결과 박갱 특유의, 플래시백, 서프라이즈- 오랜만에 느끼는 작은사물에 깃든 마음 나 역시 생활의 작은 순간순간에 고민이 어려있는 행동으로 친구들을 대하는 친구가 되고 싶다. 역시 특유의 뻘짓 놀이 10년전과 달라진점이 있다면 화장을 했다는 것 정도인가 - 고마와 녀석들!
20100830 논리의 기술과 같은 정의에 가까운 논리전개를 내가 그동안 사용하지 않았고 이제서야 알아간다고 해서 비교열위에 있다고 할 수는 없다. 분야 문제일 뿐이니까 요컨대 관심사가 다르다라는 거다. 다만 내 직업과 주요분야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면 설득력이 떨어지겠지. 그래서 사람은 본분을 다해야 할말이 있는 거다. * 내가 나 스스로에 대한 반추가 필요하다고 느낄 때 일기장이 절실히 필요할 때 그게 무엇인가 보면 열에 아홉은 나 스스로에 대한 믿음을 갖자는 것이다. 자신감. 쉽고도 어려운 그말. * 여러가지 실망할 일과 설레는 일 가운데서도 중심을 지키는 건 나를 무너지지 않게 한다. 매력적인 사람은 늘 일관적으로 긍정적이고 자신감 있는 사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