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495)
지도선배 Round 1 갑자기 인사부 과장님한테 메신저가 왔을때부터 뭔가 느낌이 이상했다. 이름을 부르고 시작했고, 시간이 늦었으며 바쁘냐고 굳이 물었기 때문에. "지도선배 할 생각있어?" 신입행원시절, 당시의 모든 것이었던 두달간의 연수원생활 속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많은 것이 바뀌는 합숙생활의 처절함 속에서. 가장 빛나던 위치에 서 있던 지도선배. 그게 가능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라고 생각했던 적이 있었다. 내 동기 몇이 지도선배를 다녀온 이후로 그건 실로 괜찮은 평가를 받는 아이들의 전유물이라는 낙담같은 마음이 있었다. 그런데 내가 그 제의를 받게 되다니 사실 지도선배 그 자체보다 내가 그런 제의를 받을 수 있었다는 그 자신감 그게 더 컸다. 책임감도 느껴졌다. 난 그런 제의를 받을만큼 지점에서 잘 ..
퀴즈쇼 "인생의 큰 시험이 자네를 기다리고 있어" 계속 알 수없는 소리였다. "기회는 신선한 음식같은 거야. 냉장고에 넣어두면 맛이 떨어져. 젊은이에게 제일 나쁜 건 아예 판단을 내리지 않는 거야. 차라리 잘못된 판단을 내리는게 더 나아. 잘못된 판단을 내릴까봐 아무것도 안 하고 있는 거 이게 제일 나빠." 말하자면 이런 것이다. 퀴즈를 계속 주고받다보면 사람들로부터 인정받는다는 느낌이 든다. 그리고 퀴즈방 밖 세상에서는 허용될 수 없는 조금은 재수 없는 자아도취 성향을 서로 눈감아주는 데에서 오는 은밀한 해방감도 있었다. 말하자면 퀴즈방에서는 어느정도 잘난척을 해도 제지나 지탄을 받지 않았던 것이다. 적절한 매너만 뒷받침한다면 얼마간의 자기 과시는 용인되었다. 퀴즈쇼 중에서 - # 게으름의 다른 이름일지 모르..
하드보일드 실용주의 '사막' 독서취향 독서취향을 테스트한다는 신기한 (하지만 마냥 얼토당토 하지만은 않은) 사이트 직관적 선택으로 인생과 운명이 갈리는 당황스런 결과를 보여주는 출처불명 테스트는 사절이지만 이건, 몇번의 선택지를 고르면서 나름 괜찮은 기준이란 느낌이 들었다. 내 취향은 하드보일드 실용주의 '사막' 독서취향 그리고 심하게 공감한 부분들 ㅋㅋㅋ 사막은 지구 표면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기후대로, 매년 빠른 속도로 넓어지고 있다. 동식물의 생존에 무자비한 환경이긴 하지만 놀랍게도 사막엔 수많은 생물들이 존재한다. 이들은 가혹한 사막의 자연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물과 에너지의 사용을 최소화 하기 위해 극도로 실용적이고 보수적인 행동 패턴을 보인다. 실용주의, 현실주의, 냉정한 보수주의. 이는 당신의 책 취향에게 가장 적합한 곳입니다..
커피 발전소 오 그대 언제부터 그렇게 커피를 나라별로 골라 드셨는지는 모르지만, "음, 난 말라위로 할까. " 이 대사를 날리는 기분이 나쁘지 않다. 모든 음료 4천원에- 500ml 되보이는 커다란 컵에 그득 얹어주는 아메리카노 인심 플러스 떡처럼 쫀득한 브라우니를 뜯어먹는 재미도 쏠쏠하다. 요새 한집걸러한집마다 커피전문점이지만 뭐 그중에 꼭 커피맛의 정수(?)만을 찾아 마셔야 하는 의무가 있는 건 아니니깐 달지않고, 쓰지 않고, 그윽한 맛을 내는 커피정도면 나에게는 OK 북까페니까 역시 구미를 당기는 책이 많다. 덕후님 갠소하는 희귀만화부터 희대의 고전 오만과 편견까지 베스트셀러 자기계발서부터 디자인서적까지 죄다 손이 간다. 근데, 사실 죽치고 앉아서 책보기엔 1. 사람이 좀 많고 2. 소리를 분산시킬 충분한 공간..
Simple Life, High Thinking 핵심을 궤뚫는 그분의 멋진 신념. "Simple Life, High Thinking" 故 리영희 선생님의 "전환시대의 논리"를 읽어봐야겠다. 어려운 국가의 상황 속에서도 원기를, 의지를 잃지 말고 각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 해서 인내, 좀 인내심을 발휘해서 살아가달라는 부탁을 하고 싶어요. 왜냐하면 언제나 편안한 세상이 우리 사회에는 있었던 것이 아니니까 그러니까 하여튼 자기가 인내하지 못하면 완전히 낙오하는 것이고 어려운 조건에 처하더라도 인내를 할 기운과 능력과 의지력을 잃지 않으면 역시 또 돌파할 수 있는 기회는 오는 거니까 제발 새해에는 모두 그런 생각으로 맞아주길 바랍니다. 손석희의 시선집중 '리영희'님 인터뷰 중에서
내 야심찬 블로깅이 줄글 투성이다. 좀더 다이나믹한 페이지구성을 하고 싶었는데, SD카드에서 숨죽이고 있는 사진만 몇달째. 노트북을 빨리 사야지. PS 그래도 회사에서 간간히 하는 블로그는 참으로 맛나다. 역시 옮겨 시작하길 잘했어 ㅋ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 모호한 이상, 현실과 동떨어진 인간애 "왜 한쪽에서는 음식이 남아돌아 음식쓰레기를 처치하느라 곤란을 겪는데 다른쪽에서는 식량부족으로 고통당할까? 한쪽에서 남는 음식을 다른쪽에 퍼다주면 될텐데..평소 정치나 시사문제에 특별히 관심이 많지 않던 나는 그냥 후원자들이 더 많아지면 상황이 개선되겠지하고 '낭만적'으로 생각했다. " 옮긴이의 말은 정확하게 내 생각과 똑같았다. 전쟁과 정치적 무질서로 인해 구호조치가 무색해지는 현실 구호조직의 활동상과 그 딜레마 소는 배불리 먹는데도 오히려 사람은 굶는 현실 사막화와 식민지정책(단일경작)의 상흔 경제합리성만을 외치는 금융과두지배 이들중에 내가 알고 있던 문제는 거의 없었다. 지원을 효율화 하고 원조보다는 개혁을 앞서하며, 인프라를 정비해야한다는 저자의 해결제시는..
시험을 끝내고 오는 길에는 시험을 끝내고 오는 길에는 무슨 일이든 도전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용기가 마구 용솟는다. 외환전문역 시험을 보고 12시 낮에 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는 어색한 길. 행자에게 이제 막 뭐라도 기운차게 시작할 것 같은 말투로 전화를 걸어 약속을 잡는다. 막 잠에서 깬 행자는 벌써 정오를 넘긴 시계를 보고 일요일이 얼마남지 않았다는 부담감에 약속을 미뤄보려하지만 간만에 마구 솟구치는 나의 의지덕에 空으로 빈 하루 행자를 섭외하는 건 별로 어렵지 않다. 약속시간 4시 남은시간 3시간 반 드라마를 한편 보고, 여행기 한두편을 업뎃하고, 싸이와 블로그들을 돌아다니고, 광저우 경기를 몇편을 보고, 밥을 해먹고 나가도 충분한 시간- 아 여유있는 일요일 오후 좋다!! . . . 뭘했는지 모르겠는데 시계는 세시를 넘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