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사진 있는 일상

앵두나무 - 체리블러썸

올해 벚꽃은 많이 못 보았지만, 강화에서 가져온 앵두나무 한줄기가 마음을 달래준다.

초록 식물들의 경쾌함을 사랑하지만
분홍 엷은 꽃잎의 여린 보드라움을 어느 누가 거부할 수 있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