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Spain

스페인 13 - 그라나다에서 요양하기

 

 

우리의 두번째 도시는 그라나다


유럽 저가항공인 뷰엘링을 타고 이동하기로 했다. 이 당시의 여행은 ‘에어텔’이라고 여행사를 통해서 가고싶은 도시만 고르면 호텔과 교통수단은 예약대행하고 도시 내에서는 자유롭게 여행하는 시스템이었다. 처음 가는 나라의 교통편과 숙소 리스크를 줄이되 패키지 여행은 하기 싫은 자들의 선택.
그러나 몇년 해보니 갈때마다 숙소가 성에 안 차는 게 문제다. 크고 저렴한 호텔 위주로 여행사에서 예약하다보니 도심에서 멀기도 하고 방도 뭐 갠신히 최악만 아닌 정도? 스마트폰으로 에어비앤비하는 요새 시대엔 에어텔 상품이란 것도 추억팔이가 되어버렸지만.

 

보고 있으면 기분 좋아지는 공항과 비행기 사진
이 도시의 나무들은 벌써 분위기부터가 많이 다르네

 

공항에서 그라나다 도심까지는 버스를 타고 이동한다

 

우리를 태워줄 그라나다 시내의 종횡무진 미니버스.

 

체크인하기엔 시간이 너무 일러서 숙소에 짐만 맡기고 알함브라 근처 산책로에 앉았다. 카페를 지나 거대한 돌문을 지나 시내 누에베 광장 내려가는 길- 

 

 

이 작은 도시는 크고 오래된 성과 그 성벽 밖에 살아온 사람들로 이뤄져있다. 성을 구경하기 위해 매일같이 오고 떠나는 사람들을 보며 익숙해진 삶이란 어떤 건지 생각하게 된다.

 

 

산책길에 앉아있은지 벌써 얼마나 지났는 지 모르겠다. 분위기 끝내주는 이런 길을 발견한 것도 완전 행운!! 앉아있자니 새 소리와 함께 알함브라 궁전 벽으로 추정되는 윗쪽에 관광객이 도란도란 이야기하는 소리가 들린다. 벽 위쪽에 심어진 나무 사이로 스프링쿨러가 물을 뿜어내고 한적한 산책길에 지나가는 사람이 간간히 보인다. 이런 시골길에 서 있기엔 너무 낭만적인 분수대까지 - 힐링이란 말이 딱!

 

천천히 걷기가 잘 어울리는 동네

 

이때쯤이었던 것 같기도 하다. 감기증상인지 우려하던 화진이가 점점 몸이 안 좋아진 것이. 내가 할 수 있는 건 괜찮아질 거라는 다독이는 말과 편하게 일정을 배려해주는 것 뿐. 나빠질 것 같다는 말을 계속 듣고 있는 게 쉽진 않았지만 그녀의 시크함까지 감싸안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 

그래도 이맘때쯤 여기 와서 너무 다행이었다. 한적하고 조용하고 풀냄새 퍼지는 이 곳은 요양하기에 최적의 장소였다. 마치 때맞춰 준비라도 한 것처럼 말이지

 

고기고기한 점심을 먹고

 

숙소에 입성!!
일단 좀 쉬어야겠다. 곧 씨에스타 시간이다.

 

스페인에서 산 수영복이라 징이 박혀있다 ㅋㅋㅋㅋㅋㅋㅋ

 

“좋다”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그라나다의 호텔에 수영장이 있다는 소식을 듣고 시내에서 되도 않는(?) 수영복을 사서 달려왔다. 그녀에게 도 유용한 휴식 시간이 될 것 같기도 하고 내게는 무엇보다 즐거운 물놀이라 일석이조.

야외수영장이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예전 타워호텔, 플로리다 여행갔을때 묵었던 INN들, 날씨가 항상 더운 이런 나라에서만 가능한 축복의 야외수영장. 오늘은 물안경도 없고, 물도 깊어서 제대로 수영도 못하지만 배영이든 평영이든 물장구든 물튀기고 노는 게 어찌나 좋은지. 

풀빌라가 별거냐. 밖은 덥고 몸은 풀속에 담궜다 나와 물이 뚝뚝 떨어지는 상태로 대충 타월 두르고 따땃히 달궈진 비치의자에 털썩 누워 이어폰 꽂고 늘어져있는게 휴식이고, 행복이다. 

있다 더우면 다이빙 한번 하고 다시 나와 누워 쉬고. 정말 호사스럽게 시간을 보냈다. 이 생활을 몇달몇년 내내 한다면 지겨우려나? 그러나 우리에게 이정도 반나절 수영장은 사치가 아니다. 더구나 지금은 세시. 한창 씨에스타 시간. 욕심내서 다니는 게 아니라 못 다니는 시간. 야외수영장에서의 씨에스타는 예상치도 못했다. 그야말로 환상이다. 

푹푹 찌지만 더워도 사랑스럽다 스페인의 태양 ☀️

 

그나저나 스페인의 핫한 수영장 문화로 진입하기엔 몸매와 차림새가 너무 큐트하다.. 

 

4시반쯤 되어 슬슬 걸어서 동네탐방을 시작했다

 

 

작지만 기품있는 도로를 걸어다니며 구경하다가

 

 

츄러스 집에 안착!! ㅋㅋㅋ
츄러스 고향이 스페인 안달루시아인거 알고 있었나요 여러분? 전 몰랐는데요

하지만 바로 고향인증하는 맛 !! 저 컵에 든 초콜렛에 푹 찍어먹으면 바로 칼로리팍팍 올라가는 맛!!

 

 

흐느적거리며 산책을 하고

 

 

클래식한 가게들도 구경하고

 

 

예쁜 사과 사진도 찍어주고

 

 

스마트폰도 없던 시절에 지도공부 열심히 하다보니

 

 

조금씩 날이 저물어 간다

 

악세사리샵에서 산 팔찌와
색색들이 너무나 예쁜 엽서!!

 

 

 

  • zin 2020.09.27 19:30

    좋다좋다~~ 시간이 흘렀어도 좋은 여행기. 아니 흘러서 더 좋은건가? ㅎ
    로양의 사진은 이때도 다 멋지고 훌륭하다.
    내 옛사진들은 지금보면 보정없이는 못 올릴 수준인데 ㅋ

    • BlogIcon Nangbi 2020.09.28 23:35 신고

      진짜 미친듯이 보정하던 시절이 있었는데 이제 그냥 무보정으로 죄다 업뎃 (심지어 사진 크랍핑도 안함 ㅋㅋㅋ) 퀄리티를 버리는 대신 속도감을 얻었습죠. 버려질 뻔한 거 10년만에 다시 올리는 것만 해도 훨 낫지 않습니까?? 🤩

  • 식빵 2020.10.04 23:23

    둘이 파란 가디건 나란히 맞춰입은 것 같구료 ㅎㅎ
    여행이 진짜 호사가 되어버린 요즘같은 시기에 눈호강 하고 갑니다~

    • BlogIcon Nangbi 2020.10.06 10:13 신고

      그러게 사과한테 빌려입은줄 알았더니 둘다 입고 찍은게 있네 ? ㅋㅋㅋㅋ 나 저 파란 가디건 어디갔지? ㅋㅋㅋ

      자주 놀러와 식빵양. 자기가 전해준 사진으로 다음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