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Australia: Sydney and Melbourne

호주1 - 호주에 간다

싸이에서 퍼온 2009년 호주 여행 업데이트 (오글거림 주의)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혼란, 그리고 시재사고>

 
나중에 돌아보면 웃음짓게 하는 안주거리에 불과하지만 그 순간만큼은 운명의 장난이다.

본래 가려했던 호주 + 뉴질랜드에서 뉴질랜드가 빠진 이후 언니는 호주를 가자고 했고, 나는 다른 단일국가 여행을 생각했다. 돈은 좀 더 들 것 같았지만, 뭔가 더 풍성한 곳이 있을 것 같았다. 그리고 하루종일 육대주를 다섯번은 돌아봤다.

 
스페인, 러시아, 파리, 베네룩스, 두바이, 뉴칼레도니아, 이집트가 물망에 올랐다. 이쯤 되어서 난 사실 여행 자체의 파토까지도 생각했던 게 사실이다.

오픈된 마인드로 가시를 접고 보면, 사실 난 어디든 괜찮았다. 돈벌고 난 후 제대로 떠나는 해외여행. 언니와 비행기를 타고 새로운 문화를 접하는 그 자체가 어느 특정나라에 대한 욕심보다 컸으니까. 그런데 왜 한번 시작되어버린 굴레는 자존심과 얽히고 섥혀서 그렇게 꼭 끝을 향해 치닫는지.

그리고 바로 이날, 언니는 20만원을 결국 찾지 못했다. 안절부절 말도 꺼내지 못하고 ‘일로야 난 제주도나 가야겠다'란 말에 씁쓸한 웃음만을 짓던 난 언니와 저녁을 먹고 술을 마시고 갑자기 내린 비를 쫄딱 맞고 들어온 크레마에 앉아서 따뜻한 커피를 손에 쥐고 몸을 녹이며 여유있게 카펠 둘러보며 이야기를 나누다가 문득 그 여유로움에 동화되서인지

'언니, 호주 가자' 라고 했다.

그래서 우리는 호주에 간다.

2009.09.11 (금)

#2009호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