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 Life2

교보문고 음악 좀 바꿔줘 제발

두번씩 끊어서 울리는 무미건조한 전화벨소리가 벌써 10번 넘게 울리고 있다. 미스테리한 마법사의 집을 연상케 하는 이 동화적인 클래식은 어제 저녁에 들렀을 때도 들었던 음악이다. 점심먹고 남는시간에 교보에 앉아 책을 볼 수 있는 시간은 고작해야 30분인데 오늘은 벌써 정신팔린거 보니 망한 것 같다. 아니 여기는 반나절만에 이렇게 같은 음악을 돌려가며 트나, 고객으로서 내가 지루하다고 이야기하면 너처럼 자주 올필요는 없으니 괜찮다고 대답할까? 적어도 여기서 일하는 직원은 저 음악을 매일 들어야 할텐데 너무 괴롭지 않을까. 그냥 93.1 라디오만 틀어도 한달내 같은 음악을 반복해 들을 확률은 굉장히 적을거 같은데.





'Journal & Pic/ > Life2'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 고르기  (4) 2020.06.05
회사를 떠나는 동료를 보며  (0) 2020.06.01
교보문고 음악 좀 바꿔줘 제발  (2) 2020.04.08
식사시간 한시간에 정신을 다 뺏기는 것 같은 불편함  (0) 2020.04.01
풍경화 & 초상화  (0) 2020.03.30
단정할 수 있나  (0) 2020.0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