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국내여행

부산여행

어젯밤 오빠네와 우연히 만나 늦게까지 술을 마시고, 아침에서야 부리나케 짐을 챙겼다.

여전히 짐싸기에 시간이 너무 오래걸리는 나는 무슨 가방을 가져갈지 무슨 옷에 무슨 외투를 입어야할지 막판이 되서야 충동적으로 골라 들고 나왔는데 이것은 일박이일 내내 날 괴롭게 한 가장 중요한 순간이었다.




3월 초 부산 날씨는 롤업 청바지를 입기에 추웠고, 오버사이즈 하늘색 니트코트는 평소 애매한 상 그대로 이틀 내내 어정쩡한 사진을 찍게 했다. 와중에 양말은 하나밖에 안 챙겨가 부산에서 하나 사서 신어야지 했거늘...... 첫날 흔한 양말가게 하나 발견하지 못해 이틑날에야 기념품 숙제마냥 하나 사서 가방에 쑤셔넣었다. 



애매함의 정석, 이정도는 되어야 패션테러리스트








토요일 , 날씨는 서늘했지만 제법 햇살이 좋았다. 약간 쌀쌀하면서 햇빛이 따뜻한게 역시 좋다. 머리는 맑아지고 몸은 약간 긴장하는 기분이랄까. 따뜻한 햇빛은 건강해지는 느낌을 주기도 하고.


몸을 좀더 활동적으로 움직이면 딱 적당한 온도가 될수 있다는 기대감이 사람을 에너제틱하게 만드는듯하다. 기차여행은 이런날씨에 더 적절했는데, 창가에 쏟아지는 햇볕 때문이었다.




부산역 인포메이션에서 지도를 하나 집었는데, 외국이 아닌 우리나라 도시 관광지의 은근한 재미가 있다. 토박이도 잘 모르는 10선,12경은 물론이고 나름 최신 업데이트 정보를 담고 있다. 지도 구석구석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고.


근데 부산엔 맛집이 유명한 줄 알았는데, 이 지도에는 다른 지역에 비해 맛집 안내는 의외로 별로 없어 좀 의아했다. 너무 많아 꼽을수 없어 그런건가




세시에 체크인하는 콘도 시간이 좀 남아 먼저 들른 센텀시티에서는 벡스코 건물 너머 시립미술관 별관에 있는 이우환 미술관을 들렀다. 일본 나오시마에서 안도타다오 만큼이나 명성이 있던 이우환의 이름을 보기도 했고, 짧은 여행이라 원래 굳이 뭘 볼 생각은 없었지만은 소규모의 전시라면 부담없이 보고가도 좋을것 같아서였다.








'공간'이라는 이름으로 상설전시를 하고 있는 이우환 미술관은 자연소재를 활용한 묵직한 주제의 설치 현대미술이 메인이었는데, 돌과 철판, 나무, 유리 등을 주로 이용했다. 영훈이는 사실 나의 갑작스런 제의에 여기 들어왔는데도, 나름 같이 많이 느껴(?)주려고 애쓰는 느낌을 받았는데, 말인즉슨 전시가 재미가 별로 없었던 것이다.





이우환;선으로부터      출처:서울경제신문


하지만 그 안에서 둘이 뭔가를 나눌 수 있다는 건 나쁘지 않았다.

세로줄이 가득 그어진 그림앞에서 ,

나는 아래로 새는 느낌을 ,그는 솟구치는 느낌을 받는 것도 재밌었다. 












우리 차 이름과 같아서 더욱 반가웠던 한화리조트 '티볼리 '
재작년 은영이 결혼식 때 한번 왔던 곳이었는데 좋은 기억이라 또 방문했다
그랬더니 데스크에서 더 좋은 방을 줬심 요!




우호호 방에서 이렇게 방파제와 도로와 뻥 뚫린 바다가 보이는 방이라니 !
층수가 높아서 그런가 아래 지나다니는 차를 보는 게 마치 레고를 하는 기분이다





날씨가 적당히 차갑고 흐려서 좀더 그윽한 분위기라고 생각했다.봄처럼 따뜻했으면 오히려 좀 사진이 더워보여서 싫었을지도.




창밖은 밝고 실내는 약간 어두웠는데
잠시 쉬느라 콘도방 소파에 누운사이
티비에서는 이세돌과 알파고의 3국이 벌어지고 있었다.

영훈이가 잠든 짧은 사이 리모콘이 어디간지 몰라 그대로 멍하니 바둑을 봤다.
어렸을때 아빠가 바둑TV만 보면 그렇게 단 일분도 보고 있기가 힘들었는데 워낙 세기의 대결이라서 그런가, 룰도 모르면서 나도모르게 30분이 넘게 그걸 보고 있자니 심지어 막 재미까지 느껴지는 이상한 기분이다.



가구하나 물건하나 어색하고 시간이 멈춘것 같은 조용한 오후에, 창을 쳐다보면 바다가 끝없이 펼쳐지는 말도 안되는 비주얼에 , 앞에 티비에서는 인공지능과 바둑두는 사람이 나오는게 정말 내가 누군가 여기가 어딘가 ...??








방을 나와 마린시티 거리를 천천히 걸어 해운대쪽으로 향했다.
걷다보니 여긴 해운대 영화의 거리.







해운대 바다는 여전히 잘 꾸며놓은 장난감 같은 기분이다.
그래도, 서해처럼 조개구이가 판을 치진 않아서 그건 좋다.






거창한 '결혼기념일 기념여행'이라는 말을 붙였지만, 한마디로 '기차타고 부산가서 아쿠아리움 보고오자' 라는 게 이번 여행의 컨셉이었다. 그래서 아쿠아리움은 미리 두장 표를 서울에서 예매할 정도로 정성을 보였는데, 의외로 입장하고 나니 약간 허무할 정도로 우리 취향은 아니었더랬다. 이곳의 타겟팅은 후하게 쳐서 초딩.....



초딩동심으로 돌아가
다이빙 북에 스탬프 9개를 찍고 미션 완료 배지도 받았다.
하라는 건 또 열심히 한다.....






그래도 세로로 아주 긴 수족관과, 상어가 떠다니는 해저터널은 볼만했다. 왠지 많은 방송에서도 봤던 기억이 나는걸 보니 나름 유명한 곳인가 싶었다.





그래, 이런 장면은 진짜 쉽게 안 나오는 장면이다.
이 수족관 만으로도 여기는 가치가 있다고 생각이 들 정도니까.
마치 디즈니 만화의 인어공주가 ' Part of the world '노래 부를때, 바다속에서 물 밖을 동경하며 그리는 풍경같은 그런 낭만이 있었다. 











아쿠아리움 나와서는, 엄마가 회 한접시 사먹으라고 준 돈으로 (어제 저녁 오빠네랑 먹은 회 대신) 조개찜을 한상 푸짐하게 먹고, 매우만족







부산야경의 팔할인 광안대교도 변함없이 그자리에.




차가 없어 이동이 쉽지 않은김에 오뎅안주나 사서 그냥 콘도에 들어와버렸는데

조개찜먹으며 돋운 흥은 콘도에 붙은 노래방에서 마저 만끽하고

마트에서 와인을 하나 사서 올라오다가 근사한 야경을 좀더 즐기러 32층 bar에 입성.


이로써 광안대교의 야경은 9할이 되었다.









다음날, 부산의 명물 옵스 빵집에서 명란바게트 외 몇개의 빵으로 조식을 대신하고



이기대 공원 산책 + 오륙도 스카이 워크를 계획하였지만
추워서 오륙도만 가기로.







발밑에 투명한 유리로 절벽 아래 바다를 구경할수 있다는 이 요물은(스카이워크)
고소공포증인 나에게 엄청 달가운 녀석은 아니었지만,
생각보다 불투명하여 기특했음..  







추천받은 돼지국밥집을 찾아가 점심을 한상하고





보수동 책골목에서 슬슬 산책하며 약 30분간 배를 꺼트린뒤에





바로 간식거리 취식에 돌입.

부산 길거리간식의 일인자 낙지호롱을 기념사진으로 찍어왔다.







국제시장, 깡통야시장, biff광장을 천천히 둘러보고는
역시 서울과 별다를 것 없는 물건과 분위기에 왠지모를 안도를 하고
제일 좋은 건 그냥 누구와 여행을 하는가. 그냥 그 사실임을 다시한번 느꼈다.
우리 둘의 기념일이지만, 왠지 나를 위해 일정을 맞추고 여행을 준비하는 것 같은 그의 행동이 고마웠다.

이제 그만 둘러봐도 괜찮으니,
기차역에 가서 따뜻한 커피나 한잔 하면서 기다리자. 라면서 조금 일찍 출발하여 
부산역 앞에 있는, 광장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투썸에 앉아서 여유롭게 커피를 마셨다.
오후 5시30분 KTX를 기다리다가 5시 15분쯤 되어 막 일어서려는 찰나, 출발 20분전까지 결제해야하는 티켓이 약 5분전에 취소된 것을 깨달았다.아 마지막 일정이 공항이 될줄이야.
김해공항은 또 어찌나 예쁜지.


결혼기념 부산여행 끝-










'Travel > 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 첫 겨울여행 (1) 춘천  (0) 2020.02.17
급작여행 1. 강원도 원주, 강릉, 대관령  (2) 2017.09.27
부산여행  (2) 2016.03.23
봄차밭 나들이 - 보성여행  (6) 2015.04.29
경주여행6:  (3) 2013.04.09
경주여행5:  (4) 2013.0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