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Alone

the day

2년 반 전부터 꿈에서마저 나오던 그날
오늘 맞고나니 실감도 감흥도 그저 모르겠다
앞으로 어떤 전개가 되든 난 나만을 사수하겠다
힘들고싶지않다


어떻게 그를 보내줄것인지.
잘생각해보고. . .

'Journal & Pic > Alo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일을 시작하기 전에 다짐할것  (0) 2013.08.29
무형의 정의감  (0) 2013.08.07
the day  (0) 2013.07.20
성격  (0) 2013.06.29
근래 뜸한 포스팅  (2) 2013.06.05
   (0) 2013.0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