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회사생활

지도선배

Round 1


갑자기 인사부 과장님한테 메신저가 왔을때부터
뭔가 느낌이 이상했다. 
이름을 부르고 시작했고,
시간이 늦었으며
바쁘냐고 굳이 물었기 때문에.


"지도선배 할 생각있어?"


신입행원시절, 당시의 모든 것이었던 두달간의 연수원생활 속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많은 것이 바뀌는 합숙생활의 처절함 속에서.
가장 빛나던 위치에 서 있던 지도선배.


그게 가능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라고 생각했던 적이 있었다.
내 동기 몇이 지도선배를 다녀온 이후로 그건 실로 괜찮은 평가를 받는 아이들의 전유물이라는
낙담같은 마음이 있었다. 


그런데 내가 그 제의를 받게 되다니
사실 지도선배 그 자체보다 내가 그런 제의를 받을 수 있었다는 그 자신감 그게 더 컸다.
책임감도 느껴졌다.
난 그런 제의를 받을만큼 지점에서 잘 하고 있는가
동료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가
혹은 주변에는 폐 끼치고 대외적으로만 잘 하는 척 하고 있는 건 아닌가 


채워지는 자신감만큼 나 자신을 돌아보고 더 나은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선순환의 의지가 마구 솟는다.

 



Round 2


예전에 '상사가 떴다' 행사를 했을 때 직원선발과정에서 
인사부의 그 과장님이 내게 제의를 한번 했다가 퇴짜를 놓은 적이 있었다.
이번 지도 선배에 최종적으로 임하지 못했을 때 그 생각이 제일 먼저 났다.
누구나 사람은 억울하다거나 분노를 돌릴 대상이 필요하니까. 참 유치하지만.


은행은 작은 조직이 아니다.
이렇게 큰 조직은 그렇게 한 두사람이 마음먹은대로 간단케 흘러가지 않는다.
어떤 변수든 작용할 것이고, 나는 그 중에 아주 일부일 뿐이다.
준비하는 자는 준비된 채로 있되 기회를 잡을 수 있을 때 열심히 임하고,
그것이 자신의 것이 아니게 될 때는 마음을 비우고 보내줄 수 있어야 할 것이다.
그래서 '내 것이 아닐지 몰라서 준비하고 있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어머니의 말이 맞는 것이다.



내가 부족해서일 것이다.
내가 그 모든 걸 감안하고서도 꼭 뽑고 싶은 사람이었으면 왜 안됐겠는가.
지점장님이 허락 안 했을지도 모른다. 혹은 다른 분이었으면 가능했을런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건 부차적인 문제이다. 이게 모든 걸 결정하지는 않는다.



인생의 굴곡이 있는 사람이 조금 더 많은 사람을 큰 폭으로 끌어안고 살아갈 것이라 생각한다.
안 좋은 일이 있었던 것도 아니고, 그저 좋은 일이 있으려다가 아닌 것 뿐이잖는가.
나는 이 사건을 대하며 조금 더 성숙함과 겸손함을 배우는 시간이라고 생각하고 싶다.



믿을 수 없을 것 같던, 그리고 한 달여간 우쭐해있었던 나를 돌아보게 됐다.
왠지 내 자리가 아닌것처럼, 왠지 내 옷이 아닌것처럼 어색했던 첫날 제의를 들었던 그 때도 생각났다.
대리님께 의기양양 얘기하던, 그리고 루키를 다녀온 친구들에게 남몰래 갖고 있던 으스대는 마음을
언젠가 터트리면 날 우러러볼 것 같았던 사람들의 얼굴을
부모님의 자랑스러운 모습을 다시 한번 생각했다.



임태훈도 생각났다.
몇 년의 검증을 거쳐 결국 광저우까지 올라가게 되는 그 모습을 나는 지켜봤고 감동을 받았다.
그리고 그 2008년 그 자리에 함께 하지 못했을 때 그가 초연하게 그 시간을 버텨냈던 걸 나는 알고 있다.



의연하게 사실을 인정하고 나는 한 단계 성장할 것이다.
일부를 제외하고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하겠지만
그래도 내 가슴속에 나는 그러한 제의를 받을만한 훌륭한 선배로 비춰졌다는 자부심만은 남겨놓을 것이다.

그게 내 스스로에게 주는 최소한의 선물이다.

'Journal & Pic > 회사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금씩 무서워지고 있다  (1) 2011.04.27
내가 이렇게나 집중력이 없었던가  (8) 2011.02.11
선순환 싸이클  (5) 2011.01.10
떠나며, 들어서며  (4) 2011.01.09
프로답다는 건 정말 멋있는 말이지만  (0) 2010.11.02